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국토부, 시민단체 반발 속 제2공항 용역 착수이달 보고회 개최 예정, 재조사 결과공개 검토
시민단체들 7일 기본계획 ‘강행’ 규탄 기자회견
제주지역 시민단체와 주민들이 4일 제주 제2공항 건설에 반대하며 제주도청 현관 앞에서 연좌농성을 벌이고 있다.

국토교통부가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했다. 그러나 건설 예정지역 주민들과 시민사회단체들은 제주도청 앞에서 농성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4일 국토부에 따르면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맡은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이 지난달 28일부터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진행중이다.

용역업체인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은 앞으로 6개월 동안 제2공항 개발지역 범위와 시설 배치, 운영계획, 재원조달 방안 등 기본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이달 말께 세종시 등에서 기본계획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 계획이며, 제주도 등과 협의해 제주지역 착수보고회 개최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그러나 이를 두고 제2공항을 반대하는 주민들과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지역주민과 시민단체들의 반발은 거세질 전망이다.

제2공항 건설 반대를 주장하는 김경배씨는 제주도청 앞에 텐트를 치고 17일째 단식투쟁을 벌이고 있고, 녹색당 등 시민들은 대형텐트를 치며 대립의 각을 세우고 있다.

또 4일 제주도청 현관 앞에서 반대 주민들이 제2공항 건설 반대와 원희룡 지사 면담 등을 요구하며 연좌농성에 들어갔다.

이들은 제2공항 반대대책위원회 등은 입지선정과정의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 채 검토위원회의 활동 기간 연장 요청이 무산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시민단체들은 오는 7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국토부의 기본계획 용역 강행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해 7월2일 ‘제주 제2공항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발주했다. 당시 국토부는 반대위쪽과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사와 이를 검증할 검토위원회 구성을 합의함에 따라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미뤘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입지선정 사전 타당성’ 재조사를 3개월 동안 진행했다. 이어 지난해 9월부터 반대위 추천 7명과 국토부 추천 7명 등 모두 14명으로 검토위원회를 구성해 재조사를 검증하는 활동을 벌였다.

그러나 반대위쪽이 검토위 활동 연장을 요구한 반면, 국토부 쪽은 이를 반대해 권고안을 마련하지 못한 채 활동을 끝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