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황금돼지의 해, '갈등의 섬' 제주영리병원 조건부 허가 역풍…촛불문화제 올해도 지속
도청앞 단식 천막농성 보름째…귀닫은 도정 '마이웨이'

풍요를 상징하는 황금돼지의 해 2019년. 그러나 제주섬은 거듭되는 갈등이 실타래처럼 엉키며 갈등의 섬으로 가고 있어 우려된다.

촛불을 든 시민들이 거리로 나서 '원희룡 퇴진'을 외치고 있고, 도청앞에서는 제2공항과 관련한 목숨을 건 단식농성이 이어지고 있지만 귀를 막은 도정은 행정대집행을 운운하며 도민 위에 군림하려는 모양세마저 보이는 형국이기 때문이다.

갈등의 시발점은 국내1호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의 조건부 허가.

지난해 초 원희룡 지사는 녹지국제병원 허가와 관련해 숙의형 공론조사 실시를 표명했다.

찬·반의 팽팽한 구도 끝에 공론조사위가 내놓은 권고안은 '개원 불허' 결정.

이에 원희룡 지사 역시 4차례에 걸쳐 수용 의사를 피력했지만, 지난달 내려진 결론은 '내국인 진료 금지'라는 조건부 허가였다.

1000억원의 소송으로 이어질 수 있으며, 이미 고용이 이뤄진 점, 국가신인도, 외교문제 비화 등의 이유였다.

'정치적 책임'을 지겠다고 했지만, '숙의형 공론조사'라는 도민과의 약속은 헌신짝처럼 냉패겨쳐졌고, 이에 분노한 시민들은 3년전 '최순실 국정농단'때처럼 촛불을 들고 거리로 나섰다.

제주지사의 퇴진을 외치며 말이다. 촛불은 당분간 꺼지지 않을 전망이다.

수년째 계속돼온 제2공항을 둘러싼 갈등도 새해 벽두부터 파국을 향하는 모양세다.

제2공항 사전타당성 검토위 기한 연장 불가에 김경배씨는 도청앞 천막을 치고 단식농성에 나섰다. 오늘로 보름째다.

제주녹색당 역시 천막 옆에 임시 천막을 설치 당사를 이전하며 동참했다.

그러나 귀를 기울여야 할 제주도정의 대응은 제주시를 앞세운 행정대집행 계고장이었다. 도로를 무단 점유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지난 선거 당시 무소속의 한계를 도민만 바라보겠다며 극복했던 민선7기 원희룡 도정이다.

하지만 6개월이 지난 작금의 상황은 도민을 바라보는게 아닌 도민 위에 서겠다는 의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황금돼지의 해를 맞아 제주도정이 이런 갈등의 실타래를 어떻게 풀어나갈 것인지 그 행보에 눈과 귀가 집중되고 있다.

제주도민일보  domin@jejudomin.co.kr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박홍규 2019-01-04 23:36:08

    제주의백년대계를위해서라도확실한검증을철저히하고서
    공항추진해도늦지않다고생각합니다   삭제

      답글 입력
    • 권상호 2019-01-04 15:03:46

      촛불정신:자유.공정.공평.정의.진실.
      촛불혁명:자유를 가장 특정세력의 독재.불공정.불공평.불의.거짓 이다.
      종북주사파,사노맹,정의구현사제단,민노총,민변등 1990년대는 맞았으나
      2020년대는 틀렸다.
      이럴여유 있으면 평양 독재정권아래 신음하고 있는 2400만 북한주민 지원에 나서라.   삭제

        답글 입력
      • 제주시민 2019-01-03 15:02:56

        원지사님!!!
        생각이라는 걸 하고 사업하십시오 .
        제주도민은 지사님 치닥거리하기 힘듭니다~
        손해배상 당할까 도민건강을 볼모로 삼질 않나
        짜증   삭제

          답글 입력
        • 인의예지 2019-01-03 09:29:47

          도백으로서 고독한 결정을 욕 먹으면서도 할 수 밖에 없다는 점도 이해하여야 한다! 나랏일을 일일이 다수결 또는 목소리 큰 이익집단에 밀려 결정한다면 입법 사밥 행정등 나라라는 겻이 무신 필요가 있단 말인가?   삭제

            답글 입력
          • 갯거리 2019-01-03 07:57:26

            황금돼지 이전에 똥돼지나 어떵허여봐?
            - 중산간 여기저기 양돈장 허나해부난 온 제주도가 똥 돼지 냄세 나는 거 아니?
            - 주거 환경에 대한 철학이 없는 돌대가리 도지사, 시장, 군수가 민가 근처에허가헌거 아니라.
            - 경허민 양돈장 근처에 사는 도민들 어떵헐거라?
            - 입이 이시민 말 해봐?   삭제

              답글 입력
            • 원지사육지가 2019-01-02 19:05:29

              올해는 블록체인을 강제로 밀어붙일거라고 생각듭니다. 이분은 남의 말을 들으려고 하지 않습니다. 제2의 이명박이죠. 머리가 좋다는 이유만으로 자신이 결정하는 게 다 맞다고 여기는듯 합니다. 영리병원, 비자림로 벌목, 제2공항까지 한심합니다. 제발 아무것도 하지 마세요. 더이상 제주도 망치는거 못보겠습니다.   삭제

                답글 입력
              • 공칠팔 2019-01-02 16:35:53

                이런 기사라면 없는 갈등도 조장되겟네요. 무슨 목적으로 이러는 거죠?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