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영리병원 뿔난 민심에 '관제 기자회견' 기획"정의당 10일 논평…"숙의형 공론조사 무시 이어 도민갈등 부추겨"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녹지국제병원 조건부 개설 허가를 내준 것과 관련해 제주도의 관제 기자회견 동원 의혹이 제기됐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10일 논평을 통해 "원희룡 도정이 제주사회를 갈등과 분열의 늪으로 끌고 들어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오늘(10일) 녹지국제병원 개설을 환영하는 서귀포시 동홍·토평동 마을회의 기자회견이 제주도청의 요청으로 진행됐다는 제보가 해당 지역 주민으로부터 들어왔다"며 "영리병원 개원 허가로 성난 민심을 잠재우기 위해 관제 기자회견을 동원했다는 의심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이들은 "도민들은 공공의료시스템을 붕괴시킬 수 있는 영리병원을 개원한 것도 문제지만, 앞에서는 숙의형 공론조사위원회 결정사항을 존중한다고 하면서 뒤에서는 개원허가를 준비한 원희룡 도정의 이중적인 행태에 분노하고 있다"며 "그런데 이제는 앞에서 '도민과의 약속을 못 지켜서 죄송하다'고 하면서 뒤에서는 관제 기자회견을 동원하며 도민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영리병원으로 인한 찬반 갈등은 숙의형 공론조사위원회의 '개원 반대'로 일단락 됐음에도 원도정이 꺼진 불씨를 다시 살려내려 하고 있다. 최근 제주도는 해군기지, 제2공항, 비자림로, 행정체계 개편 등 많은 현안이 찬반으로 나눠져 갈등과 분열을 반복하고 있다"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한 사회적 비용도 만만치 않게 들어가고 있는 것은 누구보다 원도정이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밝혔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원희룡 도정은 더 이상 도민갈등을 부추기는 행위를 당장 중단하고, 이제라도 영리병원을 철회하고, 자신이 말한 정치적 책임을 다하길 바란다"고 축구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