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비자림로 시민들, '원도정 규탄' 필리버스터 진행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들은 10일 오전 제주도청 정문앞에서 도민들의 의견 수렴 없는 비자림로 대안 발표와 공론조사 무시한 영리병원 허가 등 불통 도정에 대한 비판 필리버스터 진행했다.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들(이하 '시민들')은 "비자림로 확장 사업에 대해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해 왔으며 우리들의 목소리를 도정에 전달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제주도정은 시민들의 목소리를 수렴하지 않고 단 두차례의 자문가 회의를 거쳐 비자림로의 대안을 내놓았다"면서 "이 대안을 기초로 어떻게 도민들의 의견을 어떻게 반영할 것인지에 대한 계획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시민들은 "게다가 최근에는 영리병원 개설문제와 관련, 공론화 조사 결과를 수용하겠다는 기존의 입장을 손바닥 뒤집듯이 뒤집었다"고 질타했다.

시민들은 "난개발을 막아내기 위한 파수꾼의 역할보다 대자본의 이익에 따라 움직이며 도민들의 목소리에 귀기울이는 것이 아니라 불통 행정으로 도민들을 무시하는 원희룡 도정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