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국제공항 제설대응능력 현장점검

김명운 한국공항공사 사장직무대행이 8일 다가오는 한파와 폭설 가능성에 대비해 제주국제공항 제설대응능력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점검은 지난 2016년과 2018년 제주국제공항에 유례없던 폭설이 발생했던 가운데 올 겨울 제주국제공항의 효과적인 제설작업으로 공항의 효율적인 운영과 항공기 이착륙의 안전성을 확보하는 데에 그 목적이 있다.

제주국제공항(본부장 강동원)은 지난 두 차례의 폭설을 극복하면서 일체식 제설장비 추가 도입, 항공기 제방빙 온수공급 개선, 체객처리 도상훈련 등 제설대응능력을 강화하는 대책을 운영 중이다.

김명운 사장직무대행은 제설상황실과 온수공급시설을 방문하고 일체식 제설차량, 고속 송풍기, 액상 살포기 등 제설장비들을 둘러보고 안전한 공항운영을 위해 힘쓰는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또한 김명운 사장직무대행은 직원들에게 "제설장비 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 폭설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하고, 또한 올해 초의 폭설과 하계에 발생했던 태풍을 유관기관과 협력해 잘 극복했던 슬기로움을 이번 겨울에도 발휘해 이용객들의 불편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