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교육 교육일반
불투명한 IB교육 예산, 철처한 심의 이뤄져야전교조제주지부 “IB예산 삭감하고 시급한 교육 현안에 투입돼야”
책임과 소임 방기한 교육위원회 규탄

전교조제주지부는 공립학교에 제2의 국제학교, 귀족학교를 만들지말고 현 교육현장에 시급한 현안인 학급당 학생수 감축과 보건교사 배치 등에 IB예산을 사용해달라고 촉구했다.

전교조제주지부는 5일 보도자료를 내고 “예산결산위원회는 심사숙고해 지역민과 교사들의 의견을 묻지 않고 추진하는 IB교육과정 예산 낭비를 막아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책임과 소임 방기한 교육위원회를 규탄한다"며 "지난달 28일 723명 현장 교육전문가들의 IB반대 서명용지를 교육감과 교육의원들에게 전달했으나 이를 무시하고 1억원만 삭감한 채 교육 IB교육과정 예산을 통과 시킨것은 책임과 소임을 방기한 것"이라고 성토했다.

전교조제주지부는 "IB교육은 제2의국제학교 귀족학교를 만드는 것이고, 지정 예정 고교의 학생들과 학부모를 실험대상으로 사용하는 위험천만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들은 "해외로 이전하는 프로그램 운영지원비로 책정된 2억6000만원은 구체적으로 어디에 사용할건지 교육비특별회계 세입세출예산안에 세부내역도 나와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예산결산위원회는 해외이전 운영지원비 2억6000만원에 대한 타당성을 명확히 심사하고, 또 다시 3천만원을 들여 용역을 하겠다고 하는데 이런 행정력 낭비에 대해 심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전교조제주지부는 "읍면지역의 제주학생들이 실험용으로 사용되는 것을 지켜볼 수 없다 "며 "IB교육과정 지정 고등학교 학생, 학부모,교사,지역민과 같이 연대 투쟁해 IB교육과정 도입을 막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