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오락가락 IB도입 조삼모사식 교육행정"[교육행정질문] 김장영 교육의원 "명칭 대상 자꾸 바뀌면 혼란 가중된다"
이석문교육감 "초·중등학교의 경우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이석문 제주도교육감과 김장영 교육의원이 IB(International Baccalaureate·국제 공인 평가·교육과정) 도입을 두고 날선 신경전을 벌였다.

20일 속개된 제366회 도의회 제2차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서 김장영 제주도의회 교육의원(제주시 중부)은 이석문 교육감을 상대로 IB 도입 문제를 도마위에 올렸다.

김장영 교육의원은 "전교조, 교총, 현장 선생님들 대다수가 반대하는 IB교육을 밀어붙이는 이유가 무엇이며, 왜 자꾸 공략을 입맛에 맞게 수정하면서 교육행정의 신뢰도를 떨어뜨리냐"고 거세게 지적했다.

그러면서 " 올해 초등학교 2곳, 중학교 1곳에 IB를 시범도입을 두고 공모가 이뤄졌으나 지원한 학교가 한 곳도 없었다"며 "그런데도 이 교육감은 지난달 읍면지역 고등학교에 IB를 도입하겠다고 했다. 이는 "초·중학교에 IB를 도입하겠다고 해 놓고 여의치 않으니 읍면지역 고교에 IB를 도입하겠다고 하는 것이 아니냐"며 "이는 조삼모사식 정책 추진"이라고 꼬집었다.

이와 관련 이석문 교육감은 "초·중등학교의 경우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는 것이고 신청이 들어오면 바로 준비를 시작할 수 있다. 그러나 고등학교는 IB DP를 도입할 것"이라고 의지를 피력했다.

그러면서 이 교육감은 “IB에 대해 긍정적으로 이야기하고 있다"며 "영어를 제외한 모든 과목을 한국어로 수업하되, 수학·연극 과목은 영어로 시험보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 교육의원은 “용역에서는 'IB 교육과정'이라는 용어를 쓰다가 최근 확정된 공약실천계획에는 'IB 교육 프로그램'이라는 용어를 썼다"며 명칭변경 사유도 물었다.

명칭 변경과 관련해서 이 교육감은 "번역 문제로 합의된 용어가 사용되지 않으면서 IB 교육과정과 기존 교육과정이 충돌하는 것처럼 받아들여지고 있다"며 "IB DP(Diploma Program·고교 과정) 용어 자체를 설명하는 게 좋겠다고 판단했다"고 답했다.

제주 성장기 학생들의 비만 문제도 제기됐다.

김 교육의원은 “제주도 초·중·고교생 비만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으며 매년 증가하고 있다. 제주도교육청에서 학생들의 비만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데 형식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 마저 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성장기 학생들을 건강하게 육성하는게 교육에서 가장 중요한 일이고 한명의 아이도 포기하지 않겠다는 제주교육정책을 생각하면 절대 소훌히 할 수 없는 부분이고 학생들의 비만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점도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지난 2015년 16.7%였던 제주지역 학생 비만율은 2년 후인 2017년 21.6%로 4.9%포인트 증가했다.

이에 이 교육감은 “인풋과 아웃풋을 관리해야 한다. 먹는 것이 인풋인데 가정에서 함께 도와줘야 한다”며 “학교에서 아웃풋인 신체활동을 다양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아이들이 20년 후에도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도교육청이 신경써줘야 한다”면서 “급식 식단에 야채와 과일 2가지씩이 들어가도록 하고 설탕과 튀김 등의 사용을 금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