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형 해면양식 모델 개발 박차
추자도 멍게 양식장 멍게양성상태./사진제공=추자도수협.

제주도 해양수산연구원은 제주형 해면양식 연구를 본격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태풍의 길목에 위치한 제주 바다는 해안이 외해에 열려있어 해면양식의 불모지로 여겨져왔다.

그러나 공학의 발달로 제주도와 유사한 해황조건을 갖고 잇는 동해안의 경우 참가리비 및 멍게를 중심으로 해면양식이 보편화된 상황이다.

또한 '추자도 양식섬 프로젝트'와 연계해 지난해부터 국립수산과학원 동해연구소의 기술자문을 통해 추자도내 가리비류 해면양식의 가능성을 확인하고, 멍게 해면양식도 여러가지 문제점들을 도충하는 등 산라유도 기법 확립 및 이에 따른 종자생산 연구시설 구축을 추진중이다.

해면양식 모델 개발을 위한 시설 사업비 1억원을 확보해 행원 시험어장에 설치 중에 있으며, 내년도 예산 4억원을 확보해 시험어장 2개소(김녕, 추자)에서 실증시험을 추진할 계획이다.

도해양수산연구원측은 "제주해역에 적합한 해면양식 모델을 개발하면 조건에 맞는 제주도 전 해역에 보급할 계획"이라며 "어촌계뿐 아니라 새로운 제주 수산업 소득산업 창출의 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