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숨진 3살 여아 엄마 제주항서 변사체로 발견7일 오후 제주항 7부두 방파제서...지문 채취 최종 확인

제주해양경찰서(서장 강성기)는 7일 저녁 6시 39분께 애월읍 해안가에서 숨진 여자아이의 모친인 장모씨(33세)가 제주항 7부두 방파제 테트라포드에서 변사체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7일 저녁 6시 39분께 제주항 7부두 하얀 등대 방파제 테트라포드에 변사체가 있다는 신고가 낚시객으로부터 접수됐다.

이에 제주해경에서는 구조대와 파출소 경찰관들을 현장으로 보내 119구조대와 함께 저녁 7시 5분께 육상으로 인양했으며, 119구급차를 이용해 제주시내 소재 S병원으로 이송했다.

장씨는 발견당시 테트라포드 사이에 껴 있었으며, 곤색 꽃무늬 잠바에 검정색 레깅스를 입고 있었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장씨의 지문을 채취해 지문감정을 통해 신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제주해경에서는 내일(8일)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