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교육 대학
제주대, 제주재래흑돼지 특이 유전자 규명정동기 교수, 향후 마커 통한 청정 축산 기대

제주대학교 생명공학부 동물유전공학 및 줄기세포실험실 정동기 교수 연구팀이 제주 재래흑돼지의 왜소 원인 유전자 및 이를 판별할 수 있는 마커를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차세대바이오그린21 연구사업 지원을 받아 제주특별자치도 축산진흥원, 전북대, ㈜크로넥스와 공동연구를 통해 진행됐다.

이 연구는 향후 제주재래흑돼지를 이용한 의료용 돼지 개발 및 육질 차별화, 고급화을 통한 산업화에 중요한 연구결과로 평가되고 있다.

제주대 연구책임자인 정동기 교수는 제주재래흑돼지 연구만 10여 년째 해오고 있는 이 분야 전문가다.

정 교수는 “향후 의료용 돼지를 통한 고가전략과 함께 제주도민들이 재래흑돼지를 맛볼 수 있는 시스템이 갖추어져서 소량 생산을 통해서도 고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면 향후 청정 축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연구를 통해 개발된 마커는 제주도와 공동으로 특허 출원을 할 예정이며, 흑돼지 둔갑육 판별법으로도 활용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