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출퇴근 극심 정체 평화로, 이유 있었다…제주도 '도로교통량 조사결과' 발표…왕복4차선 1일 통행량 5만여대
[제주도민일보DB] 출퇴근 러시아워.

왕복4차선 평화로에 도내 도로 중 가장 많은 차량이 통과하며 출퇴근 시간 극심한 러시아워를 부추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2018 도로교통량 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18일 오전 7시부터 19일 오전 7시까지 도내 국가지원 지방도(번영로)와 지방도 12개 노선(일주도로 등) 및 군도 124개 노선 등 법정 도로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475명의 조사원을 조사지점(201개 지점)별로 선발해 조사요령 및 안전사고 예방 사전교육을 시행후 투입했고, 24시간 동안 지점별로 시간별, 방향별, 차종별로 통과하는 교통량을 조사했다.

조사결과 1일 교통량이 가장많은 지점은 구국도에서는 평화로 광령 관광대 지점 4만9653대였다. 지난해 4만1824대에 비해 7829대 증가했다.

5.16도로 아라동 주민센터 지점도 4만3207대로 전년 3만9409대에 비해 3789대 증가했다.

국지도에서는 번영로 대기고 지점이 3만8932로 전년 3만6718대에 비해 2214대 늘어났다.

지방도는 비자림로 대천교차로가 1만551대로 전년 대비 656대 늘었고, 한창로 광평교차로, 서성로 상창교차로, 남조로 수망사거리, 제2산록도로 고성교차로 지점 등 나머지 지점은 대채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별로는 17~18시가 가장 교통량이 많았으며, 새벽 3~4시가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차종별로는 승용차가 가장 많은 교통량은, 대형트럭(8종)이 가장 적은 교통량을 보였다.

이번 조사 결과는 향후 제주도 도로의 계획, 건설·관리를 위한 기초 자료 및 도시계획, 교통계획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