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교육 대학
제주대 갑질교수 규탄, 도내 대학들 동참31일 징계위원회 앞서 집회 예고…학생-대학 공동위원회 구성 촉구

제주대 갑질교수에 대한 징계위원회가 31일 열리는 가운데 철저한 진상조사 및 대책마련에 제주대 총학생회는 물론 도내 3개 대학 모두 힘을 보탠다.

제주대 총학생회는 징계위원회에 앞서 학생집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날 집회에는 총학생회와 멀티미디어전공 비상대책위원회는 물론 제주국제대, 제주한라대, 제주관광대 총학생회도 자리를 함께한다.

사전 배포된 성명을 통해 제주대 총학생회는 “이번 갑질 교수 사건은 학생들에게 지옥같은 시간을 보낸 사건"이라며 "기필코 정의로운 결과가 있어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이번 멀티미디어 갑질교수 사건은 교원이 저지른 일탈 행위가 아니다. 교수와 학생 교수와 학교 상호간 불평등한 권력관계서 일어난 구조적 문제이고 대학이라는 공간에서 수 십 년간 쌓아왔던 폐단"이라며 "이를 제대로 해결하지 못한다면 또 다른 멀티미디어 갑질 사건이 벌어 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 제주대는 이번 사건을 끝으로 진리의 상아탑이 왜곡되고 무너지는 참극을 마무리해야한다. 제주대는 이번 사건을 시작으로 학생 중심 대학, 학생의 삶이 뿌리 내릴 수 있는 공간으로의 변화에 도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학생집회에서 제주대 총학생회는 ▲세상 밖으로 나오지 않은 갑질 사건에 대한 학생회와의 공동 전수조사 실시▲ 학교 행정과 교육현장에서의 교수, 학생, 학교당국의 관계에 대한 논의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하는 공동위원회 조직 등을 촉구할 예정이다.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