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대정읍에 마늘종자생산기반 구축무릉리 일원, 총사업비 20억 투입 예정

제주도가 마늘종자산업기반구축사업에 선정돼 대정읍에 마늘종자생산기반시설이 구축된다.

위성곤 국회의원(서귀포시)에 따르면 제주도가 농림축산식품부가 지원하는 2019년 마늘 종자산업기반구축사업 신규대상지에 선정돼 2년간 총사업비 20억(국비 10억, 지방비 10억)이 투입될 예정이다.

기반이 구축되면 중국산 마늘종구 수입을 대체하고 품질이 보증된 마늘 종구가 농가에 보급될 것으로 기대된다.

마늘종구는 마늘생산에 있어 품질.수량.시장성등을 결정하는 매우 중요한 요소임에도 공급체계가 미흡하여 농업인들이 많은 불편을 겪어 왔다.

마늘종자산업기반구축사업은 서귀포시 대정읍 무릉리 일원 19,789㎡의 부지에 2년간 20억을 투입하여 창고시설과 저온저장고,건조실,종구선별장,망실하우스를 건축하게 된다.

이 마늘종자산업기반구축사업이 완료되면 2021년부터 연간 150만구의 마늘 종구가 생산될 예정이다.

위성곤 의원은 “마늘종구생산기반 확충을 통해 우수한 종구가 농가에 보급되어 마늘생산농가의 생산량 확대와 농가소득향상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제주도민일보  domin@jejudomin.co.kr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