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노숙자·성매매 천국 탐라문화광장 오명 벗나…민·관 TF팀 구성…음주금지구역 및 상시순찰 시스템 검토

노숙자로 인한 주최소란 및 성매매 호객행위로 몸살을 앓고 있는 탐라문화광장 활성화 방안이 본격 추진된다.

제주도는 14일 관계기관·부서·민간TF를 구성하고 개선방안 마련 회의를 개최했다.

탐라문화광장은 밤마다 성매매 호객행위가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으며, 최근에는 연일 노숙자들의 주취소란으로 경찰과 노숙자간 실랑이가 되풀이 되고 있다.

이날 회의결과 음주소란 근절을 위해 자치경찰이 광장주변을 상시 순찰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광장 지역을 음주금지구역으로 지형하고 광장 조형물 배치를 재검토키로 했다.

또한 성매매 근절을 위해 호객행위가 이뤄지는 탐라문화광장 인근 교량의 가로등 조명밝기 확대 및 해당 장소에 경찰차 상시 대기, 성매매 불시 단속 기간 확대 등을 추진한다.

제주도 관계자는 "월 1회 합동 홍보활동을 통해 근절노력을 하는 한편, 계속적으로 개선방안에 대한 이행상황을 점검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