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일반기획현장
제왕절개 후 사망, 유족-병원 '진실공방'지난달 A병원서 산소포화도 저하 B씨 사망…경찰 부검 진행
유족측 "상태악화에도 연락 없어"vs집도의 "심부전 등 원인"

지난달 도내 모 병원에서 제왕절개 후 30대 산모가 산소포화도 저하 등으로 사망한 것과 관련 유족측과 병원측의 진실공방으로 번지고 있다.

유족측은 담당의가 환자 상태를 잘못 판단한 의료사고라고 주장하는 반면, 병원측은 전문의들이 대기하고 있었고 심부전 등의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맞받아치며 부검 결과에 관심히 집중되고 있다.

도내 A병원에서 산모 B씨(32)가 제왕절개 수술을 받은 것은 지난달 21일 오전 11시.

30분 뒤인 11시 30분쯤 신생아를 확인했고, 약 1시간 정도의 마취 회복시간이 걸린다고 들었다고 유족들은 기억하고 있었다.

문제는 B씨의 산소포화도. 한 약물로 인해 몸에 쇼크가 왔고 산소포화도가 60%까지 급격하게 떨어진 것이다.

집도의 C씨는 응급조치를 통해 산소포화도는 80%까지 올렸다. 그러나 심장기능도 약간 떨어져있음에 따라 심장이랑 폐를 같이 치료하는 기계가 도내에 제주대병원 밖에 없음을 설명한다.

유족들은 지금 가야 하냐고 물었고, C씨는 상황을 지켜보는게 나을거 같다고 판단 중환자실로 옮겼다. 여기서부터 유족과 병원측의 주장이 엇갈리나 B씨가 손글씨로 의사소통을 할 수 있었다는 데는 일치한다.

이후 C씨로부터 상태가 호전되고 있다는 얘기를 들은 유족들은 안심하고 있었지만, 오후 7시께 산소포화도가 갑작스레 40%까지 떨어지며 결국 사망한 것이다.

유족들은 의사의 판단 미스로 인해 상태가 악화됐고, 심지어 연락조차 없었다고 주장한다.

B씨의 동생은 "제주대병원으로 옮겨야 하냐고 물어보니 상황을 지켜보자고 했다"며 "상태가 호전되고 있다기에 안심하고 있었는데..."라고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상태가 악화되면 유족들에게 즉각 연락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왜 나아지는 과정이라고 판단했는지 물어봤지만 돌아오는건 '법대로 해라'는 말뿐이었다"고 토로했다.

집도의 C씨는 의료사고는 아니라고 정면으로 반박했다.

본보와의 통화에서 C씨는 "산소포화도가 왔다갔다 하기는 했지만 실제로 수술방에서 나온거에 비해서는 좋아졌던 상황"이라며 "만약에 사태에 대비해 응급의학과 전문의 2분이서 돌아가면서 인수인계를 하는 등 대비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C씨는 "환자가 고협압 등으로 인해 다른 병원으로 이송도 쉽지 않았던 상황"이라며 "심부전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며 나빠진 거지 판단 미스는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족측은 경찰에 의뢰 B씨에 대한 부검을 완료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부검결과에 따라 소송 등의 조치를 취할 것으로 전해졌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50
전체보기
  • 이승연 2018-09-26 18:47:31

    미쳤다저건..난절때애낳지말아야지   삭제

      답글 입력
    • A 2018-09-25 23:48:35

      이번 결혼한 새댁인데 제주에서 임신하고 아기낳기가 두렵네요...
      하휴 기사보는내내 한숨만 나와요 ㅠㅠㅠㅠ
      병원측에서는 어떻게 말을 그렇게 밖에 못하는거죠? 정말이해가 안가네요.. 유가족들은 가슴이 미어지겟어요..
      진심으로 인정하시고 사죄하세요
      그리고 평생 속죄하는 마음으로 사셔야할겁니다...
      벌받아요., 업보는 모두 다 되돌아오게되어있어요..
      ..삼가 고안의 명복을 빕니다   삭제

        답글 입력
      • w 2018-09-21 21:05:38

        수술 후 환자가 치료가능한 병원으로 전원을 보냈어야지. 병원 리모델링 할 돈으로 의료진들 리모델링을 해야할듯ㅡ   삭제

          답글 입력
        • 2018-09-18 09:41:25

          복합적으로 작용하며 나빠진거지 판단 미스는 아니라고? 사람이 죽었는데 이 와중에 책임 회피에만 급급하네.. 고혈압이 있는 것도 알았고 환자 상태가 좋지않으면 경우의 수를 충분히 생각했어야지! 수술실에서 보다 호전됐으니 조치없이 방치하는게 병원인가? 의사인가? 갓 태어난 아이의 엄마를 죽음까지 몰고 간 의사가 할 소리인가? 이제 애기 낳다 죽을까봐 애기도 못 낳겠네 어디 병원인지 밝혀주세요!   삭제

            답글 입력
          • ㅠㅠㅠ 2018-09-18 00:39:35

            적어도 어떤 상황인지 유족들에게 알려줘야하는 거 아닌가요? 그리고 사과 한마디 없이 법대로 하라뇨... 본인 가족들이어도 그런 말이 나왔을까요??   삭제

              답글 입력
            • ㅇㅇ 2018-09-18 00:18:10

              진실이 밝혀지길 바랍니다   삭제

                답글 입력
              • Ro 2018-09-18 00:16:01

                이렇게 무책임 할 수가 있나요..
                유가족들에게 사과와 진실을 밝혀주시길 바랍니다.   삭제

                  답글 입력
                • 화녀 2018-09-17 11:47:09

                  담당의사 너는 인정하고! 사죄하고! 이유를 밝혀! 그리고
                  싹싹 빌어! 두손두발 온 몸이 으스러질때까지!넌 그래봤자 몸만 성한거잖아? 그리고 그 더러운 입 다신 열지마 병원측은 모든 자료를 상세하게 사실그대로!!!유가족들에게 설명해! 그게 고인과 유가족들에게 하는 마지막 도리야 이 일과 관련된 모든 의료진들 평생 죄책감에 시달리면서살아가게 될거야 나중에 얼마나 큰 죄를 받으려고! 너희의 잘못은 언제라도 인정할 수 있지만 고인의 목숨은 다신 되돌아오지않잖아...가슴이 피멍들고 찢기는 고통을 느낀 가족들에게 평생 사죄하며 죄인처럼 살아가   삭제

                    답글 입력
                  • 신의 2018-09-16 17:09:46

                    어디인지는.최소 밝혀주셔야죠. 거짓도 아니고 있는사실 쓰면서 맨날 모 병원이래...   삭제

                      답글 입력
                    • ㅠㅠ 2018-09-16 17:04:50

                      병원측은 사실을 밝혀주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사과도 해주세요..   삭제

                        답글 입력
                      15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