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관광
제주항공 보유 비행기 37대로…목표 달성 순항B737-800 ‘2번째 구매기’ 인도 받아 연말까지 39대 운용 계획

제주항공이 올해 연말까지 항공기 39대를 운용한다는 계획을 차곡차곡 실현중이다.

제주항공(대표이사 이석주)은 올해 계획한 3대 구매 항공기 가운데 2번째 항공기 도입을 마무리하며 보유항공기 수가 37대로 늘었다고 23일 밝혔다.

제주항공은 지난 7월 한 달간 직접 구매한 B737-800 항공기와 기존 운용리스 방식 항공기 등 총 2대의 항공기를 도입한 데 이어 8월23일 2번째 구매 항공기를 인도 받았다.

이로써 제주항공은 구매 항공기 2대와 운용리스 항공기 35대 등 모두 37대를 보유하게 됐으며, 구매 항공기 1대 추가 도입 등 연말까지 모두 39대의 항공기를 운용한다는 계획이다.

이 같은 적극적인 기단확대 전략은 유가와 환율 등 갈수록 증폭되는 부정적 외부변수를 최소화하기 위한 일환이다. 이를 통해 미래 성장기반 구축과 국민편익을 높이는 선제적 투자로 지방공항 기점 국제노선 확대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또 구매 항공기의 비중을 늘려 비용절감을 기대하고 있다. 최근 제작된 구매 항공기 운용은 환율에 민감할 수 밖에 없는 임대료나 정비비 등의 운영비용 절감효과가 크기 때문이다. 2019년부터 새로운 리스회계기준에 따라 비용으로 처리하던 운용리스도 자산과 부채로 인식하게 될 경우 부채비율 증가에도 대비할 수 있다.

제주항공 쪽은 “기단 확대를 바탕으로 지방발 국제선에 추가 취항해 더 많은 여행객의 여행편의를 높일 계획”이라며 “운항효율과 원가 경쟁력을 높여 소비자에게 합리적인 운임을 제공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