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제주해경, 수백억원 공사 불법 낙찰 일당 덜미입찰방해·건설산업기본법·국가기술자격법 위반 등 총 9개 혐의
420억대 입찰방해 사건 개요도. / 자료=제주지방해양경찰청.

수백억원대 공사를 불법 낙찰 받은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입찰방해, 건설산업기본법, 국가기술자격법 위반 등 9개의 범죄혐의로 A, B, C사 3개 건설업체와 A사 대표 등 관련자 47명을 송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제주해경에 따르면, 주식회사 A사 대표이사 김아무개(75세)씨는 A, B, C 3개 건설회사가 사실상 하나임에도 마치 별개 회사인 것처럼 속여 투찰가능 한 업종별로 두 개의 회사를 서로 짝(A&B, B&C) 지어 공동으로 투찰해 낙찰 확률을 높인 혐의다.

또한 각 업종별로 요구하는 기술자를 보유하고 있지 않음에도 기술자 임아무개(55)씨 등 30여명으로부터 연간 일정금액(150∼800만원)에 경력증․경력수첩․자격증을 빌려 기술자를 보유한 것처럼 꾸며 2014년 1월 1일부터 올해 4월 1일까지 ‘제주 ○○ 해저케이블 공사’를 포함 총 27건에 420억원 상당의 공사를 불법낙찰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뿐만 아니라, A, B, C사는 고용된 기술자 43명으로부터 통장, 카드 등을 건네받고 이를 이용해 임금을 지급하는 척하고 다시 환수하는 방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하는 등 약 2억원을 업무상 횡령한 혐의도 밝혀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이러한 행위는 국가전자조달시스템에 대한 신뢰도를 하락시키는 등 전자입찰 제도의 근간을 흔들 수 있으며, 해양산업의 건전한 발전을 저해하는 사안으로 향후 제주도내 해양⋅항만공사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제주의소리 2018-08-23 14:24:11

    제주의소리에서는 이기사를 못봤는데. 수십억도아니고 백억단위라니
    우리세금이 시기꾼들 입에 털어 놓을뻔 했네.
    기관도 사기를 당한다던이 사실이구나.   삭제

      답글 입력
    • 잘하고 계시네요 2018-08-22 20:14:39

      기본이 안된 썩을 인간들이 하는 공사가 제대로 될리가 있을쏘냐!
      저런 놈들의 특징은 온가족 친척명의로 사업자 개설하고 터트리고 재 사업하고
      하도급업체 미수깔고 지네들은 등따시게 배부르게 산다.
      제발 초범이네 노부모 모시는 가장이네 이런 소리에 넘어가지 말고 깔끔하게 30년 때리고 재산추징해라.
      나도 건축하지만 저런 기본이 안된 새끼들 땜에 나라재산 거덜나고 땀흘리는
      현장노동자분들 눈물흘린다. 공무원 너그들도 조심해라 !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