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생활일반
제주 해수욕장 물 상태 “깨끗해요”보건환경연구원 지정 및 비지정 해수욕장 수질조사 결과
해수욕장.

제주도내 해수욕장 수질을 조사한 결과 모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오상실)은 지정 해수욕장 11개소 및 이용객이 많은 비지정 해수욕장 6개소를 상대로 수질 조사를 벌인 결과 모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해수욕장 수질조사 조사항목은 해수욕장 이용객들의 장염발생 원인이 될 수 있는 수질오염의 지표로 이용되는 대장균(기준: 500 MPN/100mL 이하)과 장구균(기준: 100 MPN/100mL 이하) 2개 항목이다.

보건환경연구원은 개장 중인 해수욕장 수질을 2주 간격으로 세 차례 조사했으며 조사 결과 해수욕장 수질기준에 적합해 개장 전과 마찬가지로 안전한 수질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하지만 개장 전에 비해 이용객이 많은 해수욕장에서는 균이 다소 높게 검출되고 있으며, 계속되는 폭염으로 인해 해수 온도가 상승하면 미생물이 쉽게 증식할 수 있어 해수욕장 이용 및 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보건환경연구원 쪽은 당부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해수욕장 이용객들이 보다 깨끗하고 안전하게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해수욕장 수질을 조사해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