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고희범, “제주 구도심 재개발 사업 권장 못해”성향·이념 원희룡 지사와 다르단 우려에, “도민 행복이란 목표는 같아”
김창식 의원. / 사진=제주도의회.

고희범 제주시장 예정자가 구도심 재개발 계획을 두고 “원칙적으로 권장할 만한 사업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사실상 반대 입장을 밝혔다.

고희범 예정자는 17일 열린 인사청문회 자리에서 김창식 의원 질문에 이 같이 말했다. 김창식 의원은 구도심 활성화 방안을 언급하며 고희범 예정자에게 “구도심 재개발 계획은 어떻게 생각하나”라고 물었다.

이에 고 예정자는 “이 사업은 고층아파트를 세워서 거기 살고 있는 사람들은 재산도 불리지만, 맹점은 거기에 땅을 가지지 못한 사람들은 공사비를 대지 못하기 때문에 쫓겨 날 수 밖에 없다”며 “재개발 사업은 위험하고, 육지부 사업이 실패한 사례가 있다. 주민 뜻을 받들어서 추진해야 겠지만, (재개발 사업을)원칙적으로 권장할 만한 사업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창식 의원은 고희범 예정자가 화려한 경력과 이력을 갖고 있지만 행정경험이 전무한 점을 지적했다. 또 정치적 이념이 다른 원희룡 지사와 함께 행정시장 역할을 소신껏 할 수 있겠느냐고 우려했다.

김 의원은 “지금 민주당 당원이다. 물론 시장이 되면 민주당 당원으로 할 수 없다. 이와 같이 비판적인 정치이념을 가진 예정자가 새누리당 출신인 원희룡 지사와 정치적 이념을 같이 하면서 행정시장 역할을 소신껏 할 수 있겠나”라고 물었다.

이에 고희범 예정자는 “원 지사와 성향과 이념이 다르다. 다만 제주도 미래, 도민 행복은 같다고 생각한다. 도정도 그런 점에서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에 김 의원은 “시장으로서의 시민행복, 도지사로서의 제주시민 행복을 다르게 판단할 수 있다. 시장과 도지사가 갈등이 생기면 어떻게 해결 하겠나”라고 물었다.

고희범 예정자는 “정책, 의견차이가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시민이 어떤 생각을 하느냐가 제일 중요하다. 시민 의견을 충분히 경청할 수 있도록 제도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창식 의원은 또 읍면동 지역균형 발전 전략을 묻기도 했다. 김 의원은 “지역균형 발전 차원에서 제주의 가치 자연환경, 역사, 문화를 살리면서 산업이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해 달라”고 요구했다.

고희범 예정자는 프랑스가 농업외 소득이 농업소득 보다 더 높다는 점을 들며 “제주도도 능히 가능하다”고 자신했다. 고 예정자는 “전국유통 작물의 경우 1, 2가지를 시범적으로 강력한 생산자조직을 만들어서 우리가 가격을 결정할 수 있도록 전문가와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