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날씨
[제주날씨] 비 그치고 무더위 다시 기승당분간 동풍류 영향 북부·서부지역 기온 크게 오를 듯
무더위. 폭염.

17일 제주지역은 제18호 태풍 ‘룸비아(RUMBIA)’ 영향에서 벗어나 차차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에 들어 흐리고 새벽까지 중산간이상지역을 중심으로 가끔 비가 온 후 차차 개겠다.

현재 제주도(북부, 서부, 남부)는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내일 새벽까지 비가 오면서 폭염은 일시 주춤하겠으나, 비가 그친 후에는 기온이 다시 올라 무더위가 이어지겠다. 17일 아침 최저기온은 25~26도, 낮 최고기온은 30~32도를 보이겠다.

당분간 동풍류의 바람이 지속적으로 유입되면서 지형효과가 더해지는 제주도북부와 서부지역을 중심으로 기온이 많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비가 그친 후에는 불쾌지수가 높아지고,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으며, 고온인 상태가 장기간 지속되면서 보건, 산업, 수산(양식), 농업, 가축 등에 피해가 우려되니,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질환과 농.수.축산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겠다.

현재 제주도(북부, 서부, 산지)에는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내일까지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다. 내일 아침까지 산지와 남동부를 중심으로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제주도남쪽먼바다에는 태풍경보, 제주도(서부, 남부, 동부)앞바다에는 풍랑경보로 강화됐으나, 제18호 태풍 ‘룸비아(RUMBIA)’가 중국 상해부근 해상까지 진출해 태풍에 의한 강풍반경에서 벗어남에 따라 내일 새벽에 풍랑특보로 대치되겠다.

제주도북부앞바다와 남해서부먼바다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고 있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또한 제주도남쪽 먼바다를 중심으로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제주도남쪽해안을 중심으로 당분간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다.

한편 제18호 태풍 ‘룸비아(RUMBIA)’는 오늘 15시 현재 강도는 약, 크기는 소형 태풍(중심기압 996hPa, 중심부근 최대풍속 20m/s(72km/h))으로, 중국 상하이 동남동쪽 약 30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7km로 서북서진하고 있다. 내일(17일) 15시경에는 중국 상하이 서쪽 약 330km 부근 육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