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관광
제주관광 외국인 렌터카 이용 ‘눈에 띄네’렌터카 이용 외국인 70% 싱가포르·말레이시아·홍콩 관광객
렌터카.

렌터카를 이용해 제주여행을 즐기는 외국인 관광객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관광공사(사장 박홍배)가 도내 렌터카 업계 중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는 롯데렌터카 임대현황을 확인한 결과, 올 들어 지난 7월까지 외국인이 임대한 렌터카는 총 4천160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2%(783대), 2016년보다는 29.8%(954대)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렌터카를 이용하는 외국인 70%가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홍콩에서 온 관광객이었으며, 나머지 30%는 미국, 일본, 독일, 러시아 등에서 온 관광객인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인 관광객은 제네바 협약국과 비엔나 협약국에 포함되지 않아 국제운전면허증으로 국내에서 렌터카를 이용할 수 없다.

제주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은 지난해 중국 방한금지 조치와 북한 이슈 등으로 감소하고 있지만, 렌터카를 이용하는 외국인 관광객은 오히려 증가한다.

롯데렌터카 관계자는 “영어 홈페이지와 기도실 등 기반을 구축한 결과 외국인 관광객 유치 효과가 있었다”며 “외국인 렌터카 시장 확대를 위해 지속적인 마케팅을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주관광공사 쪽은 “앞으로 개별관광객이 빠르게 늘고 있는 동남아시아 국가를 대상으로 전기차 등을 활용한 자가운전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장기체류형 고부가가치 외국인 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해 렌터카 업계와 협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