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공직 외부수혈, 누구를 위한 자리인가전공노 제주본부, 개방형 직위 확대 도입 일방적 통행 제동
"행정시 읍면동 외면 고무줄처럼 늘린 도청 몸집 부풀리기“
전국 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제주 공직사회 외부수혈, 누구를 위한 자리인가”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본부가 조직개편에 따른 민선7기 첫 정기인사를 앞두고 “고무질처럼 늘려진 고위직 자리에 대거 개방형으로 도입하겠다”는 일방적 통행과 관련해 제동을 걸고 나섰다.

전공노 제주본부는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제주도는 민선7기 첫 정기인사를 앞두고 지방공무원의 정원을 5,594명에서 5,835명으로 241명을 증원하는 조직개편안을 단행했다”며 “이 개편안은 행정시와 읍면동을 외면한 도청 몸집 부풀기란 비판이 비등한 가운데 고무줄처럼 늘려진 고위직자리에 대거 개방형으로 채워질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전제했다.

자료에서 전공노 제주본부는 “제 밥그릇 챙기기란 비판을 모르지 않는다”며 “고민에 고민을 거듭한 끝에 자칫 선거갈등이나 도민통합의 걸림돌을 걷어내기 위한 공직사회를 혁신의 희생양으로 삼는 것은 아닌지 밝혀내기 위한 심정으로 나서고 있다”는 심경을 토로했다.

전공노 제주본부는 “현재 도에서 마련된 계획에 따르면 종전 15개의 개방형 자리를 36개 직위로 확대해 조만간 채용공고를 낼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며 “그동안 새로운 도정이 들어설 때마다 ‘공직사회 혁신’을 외쳤으며 민선 7기 도정 또한 개방형 직위를 혁신이라 외치고 있다”고 밝혔다.

“지금껏 이러한 민선 도정을 겪어봤다”는 전공노 제주본부는 “개방형 직위에 대해 냉철한 분석이 필요하다”며 “최근 공직사회 베이비붐 세대의 퇴임을 맞아 사무관 이상의 자리가 늘어나는 것을 단초로 민선 7기는 내부공직자에게는 ‘승진잔치’라는 오명을, 도민사회에는 ‘외부 수혈’이라는 요구를 충족시키겠다는 명분으로 개방형 직위를 확대하겠다는 심산”이라고 봤다.

하지만 전공노 제주본부는 “향후 베이비붐 세대가 지나가는 시점을 생각하면 이러한 발상은 매우 위험하다는 걸 알 수 있다”며 “이는 원희룡 도지사를 만드는데 일조하거나, 큰 꿈을 이루기 위해 필요한 인맥을 이어가기 위해 도민을 상대로 ‘눈 가리고 아웅’하는 정책이 아닐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전공노 제주본부는 “원희룡 도지사에게 누구를 위한 자리인지”를 되물었다.

전공노 제주본부 관계자와 제주도청 집행부가 면담하고 있다.

그러면서 전공노 제주본부는 “개방형직위는 공직사회 변화와 혁신을 추구할 목적이라고는 하나 개방형에서 다시 직업공무원제로 환원된 서울본부장, 농업기술원장의 경우를 보면 공염불로 끝날 확률이 매우 높다는 게 공직사회 주변의 일반적 시각”이라고 지적했다.

그 이유로, 전공노 제주본부는 첫째, 공직사회는 내부는 물론, 여러 해를 두고 도민사회의 의견수렴을 통해 목표와 계획을 세우고 예산을 확보한 다음 실행을 거치게 되는 일련의 리사이클 과정이다. 임기 2~3년의 단기간으로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기가 어렵다. 둘째, 공익집단은 특성상 전문가 한 사람이 내는 조급함보다는 조직(시스템)이 맞물려 움직일 때가 성과를 이뤄낼 수 있는 환경이기 때문이라고 들었다.

“분명한 것은 개방형직위 자체에 대해 ‘전공노 제주본부’가 맹목적으로 제동을 걸고 있는 것은 결코 아니”라고 강조한 전공노 제주본부는 "현재의 개방형을 추진할 경우 베이비부머세대가 끝나는 2~3년 후에는 오히려 성과를 만들어내지 못하고 자리만 지키는 개방형 인사정책이 공직사회를 극도로 침체시킬 것"이라며 “나아가 제주도민에 대한 서비스의 질을 최악의 길로 인도할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이에 전공노 제주본부는 지난 7월26일, 원희룡 도지사와의 면담을 통해 “도정의 몸집보다는 행정시와 읍면동, 특히 인구 50만 시대에 걸맞는 제주시의 조직개편을 건의한바 있다”며 “특히 선거공신의 자리 보전용과 같은 외부채용은 제고해 줄 것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원희룡 도지사는 “외부개방형은 IT분야 등 전문분야에 제한적으로 실시하겠으며, 특히 항간에서 우려하는 선거공신을 챙기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지만 개방형에 대한 보도는 상호간의 신뢰를 깨뜨리는 결과를 가져 왔다고 토로했다.

전공노 제주본부는 외부공모제와 내부공모제를 함께 시행하고, 내부공무원이 동일직급 또는 하위직급에서 공모할 수 있는 ‘직위공모제’도입, 외부공모를 통한 채용시 연말에 얼마만큼의 직무성과를 내었는지를 냉정하게 판단할 수 있는 가칭 ‘시민감시제도’를 도입하자고 제안했다.

이와함께 전공노 제주본부는 원희룡 도지사와의 면담과 원희룡 도지사가 ‘전공노 제주본부’에 자신 있게 말했던 답변과 최근에 발표한 블라인드 인사정책을 공직사회에서도 지켜 줄 것을 요구하고 구체화해 나간다는 방침이어서 향후 추이가 주목된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