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출신 독립운동가 애족장 등 추서광복절 맞아 故 김시범 강태하 신계선 조무빈 한백홍 선생 등

제주출신 독립운동가에게 애족장과 대통령 표창이 추서됐다.

제주도에 따르면 정부는 제73주년 8·15 광복절을 맞아 독립운동가 故 김시범(金時範) 선생(1890.9.13~1948.11.25)에게는 애족장을, 故 강태하(姜太河) 선생(1897.4.5.~1967.8.8), 故 신계선(愼啓善) 선생(1875.12.06~1950.6.14), 故 조무빈(趙武彬) 선생(1886.7.20~1952.10.4), 故 한백흥(韓伯興) 선생(1897.3.18~1950.10.1)에게는 대통령 표창을 각각 추서했다.

독립운동가 김시범 선생은 1890년 조천읍 조천리 2828번지에서 출생, 1919년 3월21일 조천리에서 독립만세운동을 계획하고 동지를 규합했다. 미밋동산(현 조천만세동산)에서 100여명의 군중과 함께 독립만세를 외치는 등 시위를 주도하다 보안법 위반으로 체포돼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독립운동가 강태하 선생은 1918년 10월 제주도 좌면 하원리(현 중문동)에서 법정사(法井寺) 항일운동에 참여해 활동하다 체포됐다. 벌금 30엔을 선고받았다.

독립운동가 한백흥 선생은 1919년 3월경 제주도 신좌면 함덕리(현 조천읍 함덕리)에서 독립만세 운동에 참여하여 활동하다 일본경찰에 체포돼 징역 4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독립운동가 조무빈, 신계선 선생은 태어난 고향의 학문 서당 훈장으로 민족의 자존회복과 외국세력을 물리치기 위한 교육을 실시해 오다가, 일제의 침탈과 만행에 울분을 참지 못하고, 1919년 제주도 구우면(舊右面)(현 한림읍)에서 국권회복을 위해 전도(全道) 서당 학생들의 시위운동을 계획하고, 이를 촉구하는 격문(檄文)을 작성해 붙이는 활동을 하다 체포되어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6월을 선고받았다.

독립운동가들에 대한 포상은 오는 15일 제주학생문화원에서 열리는 광복절 기념식에서 전수된다.

이로써 제주출신 독립유공자는 생존 애국지사인 강태선 선생(94세)을 비롯해 모두 168명이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