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원희룡 “비자림로 삼나무 훼손 최소화”원 지사, 13일 “아름다운 생태도로 만드는 방안 마련” 주문
[제주도민일보 자료사진] 원희룡 제주지사.

원희룡 제주지사는 “비자림로를 아름다운 생태도로로 만들 것”을 주문했다.

원희룡 지사는 여름휴가를 마치고 복귀한 13일 현안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비자림로 확.포장사업과 관련, “도민들에게 아름다운 길이 사라질 수 있다는 걱정을 끼쳐드렸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그러면서 원 지사는 “사회의 기초 인프라이자 주민숙원사업으로써 도로의 필요성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도 아름다운 생태도로를 만들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도민과 더 소통하고, 더 지혜를 모아 검토해서 비자림로를 아름다룬 생태도로로 만들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도는 지난 10일 비자림로 확.포장공사에 대해 대안이 마련될 때 까지 공사를 중지하겠다고 밝혔다.

또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삼나무 수림 훼손 최소화 방안 등을 포함해 종합적인 검토를 통해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아울러 도민과 도의회, 전문가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최종 계획안은 도민에게 발표해 이해를 구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