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농수축산
제주 저염분수 유입징후 '이상무'해양수산연구원 예찰조사 결과 현재까지 안전

제주지역에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바닷물 온도도 올라가고 있지만 아직까지 저염분수 유입징후는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 해양수산연구원(원장 김문관)은 목혐이 지속됨에 따라 고수온, 저염분수가 연안어장에 유입될 것을 예의주시하고 예찰 조사를 벌인 결과 조사해역 표층수온은 26.0~29.7℃ 분포로 작년보다 10일 정도 일찍 고수온이 분포해 지속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또 표층염분은 30.1~32.1psu (psu:실용염분 단위) 분포를 보여 저염분수 유입징후는 아직까지 보이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연구원은 지난 7월초부터 고수온․저염분수 유입 대비 비상예찰반을 자체 편성 운영하고 있으며, 7월 17일부터 매일 제주연안 10개소의 관측정보를 SNS를 통해 어업인에게 전파하고 있다.

고수온․저염분수 유입 예찰조사는 도 어업지도선 삼다호를 이용해 7월 23일, 7월 25일, 8월 6일까지 총 3회에 걸쳐 제주항 기점 서쪽으로 140km 해역까지 9개 정점을 대상으로 수온, 염분을 관측했다.

기상청 발표에 의하면, 8월 말까지 북태평양고기압 확장에 따른 폭염이 지속될 것으로 예보됐다. 여름철 난류 북상에 의한 영향으로 연안 및 연근해 표층은 당분간 고수온 영향을 받을 것으로 연구원은 예측한다.

김문관 해양수산연구원장은 “현재까지 조사해역에서 저염분수는 관측되지 않았으나, 표층수온이 28~29℃의 고수온으로 육상양식장 또는 해상가두리 양식생물 사육에 주의를 해달라”며 “제주 연안어장 및 육상양식장 사육환경 예찰과 고수온 유입 대비 단계별 조치상황 사전 점검을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