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트리오보롬’ 중국서 아름다운 선율 선 봬제주청년 3인방 하얼빈여름음악축제 참가 제주해녀 음악 공연
트리오보롬.

제주도를 대표하는 청년 세 명이 6일부터 20일까지 중국 하얼빈에서 열리는 ‘제34회 하얼빈여름음악축제’에 참가해 제주 해녀 삶과 한국인 정서를 담은 곡을 선보인다.

피아노 연주주 문효진, 첼로 이현지, 바이올린 김혜미 등으로 구성된 공연단 ‘트리오보롬’은 해외 유학파로 꾸려졌다. 트리오보롬은 이번에 하얼빈에서 80분 동안 제주단독음악회를 열어 ‘이어도 사나 콘체르토’, ‘그 섬 제주’, ‘아리랑 비바체’ 등 제주 해녀 삶과 한국인 정서를 듬뿍 담은 곡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들은 16일부터 19일까지 중국을 방문한다.

올해 34회를 맞이하는 ‘하얼빈 여름음악축제’는 중화인민공화국 문화관광부와 하얼빈시인민정부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중국에서 가장 오래되고 규모가 가장 큰 도시음악축제이다.

이번 축제는 8월 6일부터 20일까지 15일 동안 하얼빈시도시 전역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개최되며, 러시아, 일본, 뉴질랜드, 오스트레일리아, 루마니아, 폴란드, 네덜란드, 핀란드, 한국 등 40여개 국가와 지역의 음악인들이 참가해 관현악, 관악, 합창, 성악, 오페라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으로 기량을 뽐내게 된다.

김홍두 제주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이번 음악축제를 계기로 하얼빈시와 우리도는 동아시아문화도시 협력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첫발을 내딛었고 앞으로 보다 많은 문화예술인들이 두 도시를 오가며 서로의 문화를 알리고 가까워질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