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 공무원 독려 지역안전지수 제고 나서직원 4개반 13명으로 구성된 ‘사방팔방 혼디 도민안전지킴이’운영
본청·직속기관·사업소·행정시·읍면동 전 공무원 기본 업무와 연계
제주도청 전경.

제주도가 최근 3년간 지역안전지수 ‘생활안전분야’에서 낮은 등급을 받자, 공무원을 적극 독려해 안전신고율을 끌어 올리겠다고 발표했다.

8일 제주도에 따르면 공무원 안전신고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2017년 제주도 전체 안전신고 4985건 가운데 공무원이 신고한 건수는 41건에 그쳤다. 이는 전체 1%도 안되는 수치다. 또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 동안 지역안전지수 ‘생활안전분야’에서 낮은 등급을 받았다.

이에 제주도는 공무원들을 독려해 이 같은 한계를 극복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우선 제주도는 도 본청, 직속기관, 사업소, 행정시, 읍면동 모든 공무원들이 기본 업무와 연계해 참여시킨다는 방침이다.

매월 4일 열리는 암전점검의날 행사와 출장시에 모든 공무원들이 기본업무와 연계해 안전위험요인을 찾아 ‘안전신문고 웹 사이트’ 또는 ‘안전신문고 앱’을 활용해 신고, 개선해 가난다는 계획이다.

또 촘촘한 실행을 위해 실․국․사업소․행정시․읍면동 별로 안전신고 중점대상을 사전에 선정해 공무원들이 담당 업무와 연계한 구조적 혹은 시스템으로 문제가 있는 위해요소를 발굴,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제주도는 안전신고 이행 여부를 점검하고, 사후 점검반을 운영해 매월 안전신고 추진상황을 총괄 점검할 계획이다.

부서별 소관분야 안전신고가 접수되면, 처리부서에서 이를 처리하게 된다. 처리실태 등 이행여부 모니터링을 위해 도민안전실 직원 4개반 13명으로 구성된 ‘사방팔방 디 도민안전지킴이’ 점검반을 운영하는 한편 중요신고 사안은 지체 없이 현장방문 및 실제 개선 여부를 점검할 계획이다.

유종성 도민안전실장은 “공직사회가 안전위험요소 개선에 앞장서겠다”며 “도민들도 교통, 시설, 생활안전 등 생활 속 안전을 위협하는 위해요소가 사전에 개선될 수 있도록 안전 위험요인을 발견하면 안전신문고를 통해 적극적인 신고와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