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제주 해상 조업중 50대 선원 사망동료 선원은 다리 골절상, 경찰 사고경위 조사중

제주시 비양도 인근 해상에서 조업중이던 어선에서 작업을 하던 선원이 부상을 당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4일 오후 7시30분쯤 제주시 비양도 인근에서 조업중이던 선박에서 작업중이던 선원 2명이 다쳐 제주시내 병원으로 옮겼으나 이 중 A씨(51)가 숨졌다고 밝혔다. B씨(58)는 다리 골절 부상을 입어 또 다른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선원과 선장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