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도내 모 대학 교수 청와대 청원 올라학생, “주임 지도교수가 수년간 교권 남용 학생을 노예처럼 부려”

제주도내 한 대학교 여러 학생이 “교수가 학생들에게 갑질을 했다”고 주장하며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청원을 올리고 해당 교수 파면을 요구했다.

지난달 12일 시작된 이 청원글을 보면 “주임지도교수가 수년간 교권을 남용해 학생들을 노예처럼 부려왔다”고 적혀 있다.

그러면서 “선배들은 교수 행태를 알리고자 몇 차례 집단행동을 했으나 학과 내 교직원들에 의해 은폐됐다. 그리고 교수는 주동자를 색출해 불합리한 학점을 주며 졸업을 못하게 보복했고 해당 학생 이야기를 후배들에게 하며 ‘니들이 그래봤자 내 손바닥 안’이라고 조롱했다”고 주장했다.

청원글을 올린 학생은 “이런 선배들을 보고, ***교수 갑질을 직접 겪으며 4년 동안 참아왔지만, 앞으로 대학교를 위해, 더 나은 학과를 위해, 그리고 우리를 지켜보며 디자인의 꿈을 키우고 있을 후배들을 위해 침묵을 깨고 목소리를 내기로 결심했다”고 청원 배경을 밝혔다.

청원 게시글에는 이 교수가 서슴없는 폭언과 인격모독 발언, 학생에게 수치심을 주는 외모비하 발언, 도를 넘은 성희롱 발언, 학생에게 부당한 보복성 평가 및 취업을 빌미로 한 협박, 사적인 업무에 학생들의 노동력 착취, 정해진 수업시간 이외의 무기한 연장수업(학기 중 하루를 제외한 모든 수업 시간 미엄수), 당일 통보식의 수업시간 변경 등 교권남용, 학생의 발표 도중 도시락 먹기, 음악 재생, 동영상 촬영 등의 근무태만, 수업시간 내 학생들에게 고가의 참고 서적 강매, 고액 참가비의 공모전 참가와 상금배분 강요, 학생들의 수상실적에 참여하지 않은 교수의 자녀 이름 넣기를 강요해 부정수상 지시, 학생들의 작품을 학생들의 이름을 제외한 교수 개인의 이름으로 특허 출원 등 총 12가지 갑질을 서슴없이 저질렀다고 적혀 있다.

특히 “해당 교수는 피해자인 학생을 상대로 법적대응을 준비하고 있다. 약자인 저희 학생들은 소극적이고 불확실한 학교의 대응과, 저희를 외면하고 멸시하는 시선들로 불안에 떨고 있다. 매일이 고통의 연속”이라며 “하나의 인격체로 존중 받을 권리는 기본권이다. 하지만 저희 대학에서는 기본권조차 제대로 보장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저희는 권력구조상 학점과 졸업을 빌미로 협박하는 교수에게 한마디 거부의사는 물론 반항조차 할 수 없었다”며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부조리한 일들이 당연시 돼 왔고, 교수는 그런 저희를 더욱 학생이 아닌 노예취급하며 인격을 짓밟아 놓았다”고 토로했다.

이어 “부푼 꿈을 안고 배우기 위해 들어온 대학에서 저희가 얻은 것은 상처와 두려움뿐이었다”며 “매 수업마다 무엇을 배운 건지 알 수 없었고 등록금을 내주신 부모님께 더욱 죄책감이 들었다”고 교수 파면을 요구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정의로운 사회 2018-08-06 14:46:13

    제일 썩은 곳 중에 단연 으뜸이 대학교수 사회이죠... 배운사람일 수록 외 더 가관인지,,,, 어디서 부터 잘못되었는지?   삭제

      답글 입력
    • 절박한 마음 2018-08-06 10:14:28

      학생들은 학교 당국의 처신을 불신하기에 절박한 마음으로 신문고까지 울렸나 봅니다.
      부디 학생들의 불안한 환경이 개선되기를 바라며 끝까지 지켜보겠습니다.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