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김진표, “제주4.3특별법 전면 개정”민주당 대표 후보, 제주 찾아 배보상 범위 확대 약속
[제주도민일보=최병근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표 선거 후보로 출마한 김진표 의원이 3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를 뽑기 위해 경선이 시작된 가운데 후보로 나선 김진표 의원이 제주를 찾아 4.3특별법 전면 개정 등을 약속했다.

김진표 의원은 3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들과 만나 “올해는 제주4.3 70주년. 아직도 4.3 희생자와 유가족에 대한 유족 신고가 상설화 되지 못하고 배․보상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너무 늦었지만 1만4000여명의 억울한 죽음에 대한 피해보상이 반드시 이뤄질 수 있도록 당이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김 의원은 이어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해서 제주4.3특별법을 전면 개정하고 피해보상액과 지급 범위를 확대하고 수형인 희생자에 대한 명예회복을 비롯해 수형인명부에 기록된 이름도 삭제 하겠다”며 “제주4.3은 비단 제주도만의 문제가 아니고 우리의 부끄러운 과거사다. 국민적 염원을 위해서라도 이를 해결하고 넘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