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일반기획현장
보류된 제주도 조직개편 재논의 ‘선회’제주도의회 행자위, 31일 도와 긴급 협의…최종 결론 도출 주목

제주도의회 상임위원회 문턱을 넘지 못했던 제주도의 조직개편안이 다사 논의될 예정이어서 향후 최종 협의될 조직개편은 어떤 모양새를 띠게 될지 향후 추이가 주목된다.

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가 임시회 폐회를 이틀 앞둔 31일 제주도와 협의에 나서기로 해서다.

제363회 임시회를 열고 있는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강성균)는 지난 26일 제주도가 제출한 ‘제주도 행정기국 설치 및 정원조례 일부 개정안’을 심사보류했다.

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의원들은 과도한 정원 증원과 도지사 직속부서는 대폭 확대하는 반면 읍면동 조직은 등한시했다는 이유를 들었다.

머리와 입만 큰 조직개편 또는 도지사의 제왕적 개편안이라는 지적을 쏟아냈다.

소통혁신정책관실에 34명, 대변인실 41명 등 총 75명으로 잡고 있는데다, 읍면동 조직은 홀대했다고 입을 모았다.

심지어 특정인을 위한 조직이나, 조직개편은 절대 안된다며 특별자치도를 출범하면서 공무원수를 줄이겠다고 약속해놓고 오히려 공무원수는 늘어났다는 시각을 견지했다.

이에 따라 도의회 행자위는 조직개편안 심사를 전격 보류시킨 가운데, 31일 다시 협의에 나서기로 전격적으로 입장을 선회해 재심의에 불을 지켰다.

31일 도의회 행자위와 도간 간담회를 갖고 협의안을 도출해낼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31일 간담회 이후 상임위에 다시 재상정하기 위해선 협의안이 최소한 31일 또는 8월1일 오전까지는 마련돼야 도의회를 통과할 수 있는 상황이어서 과연 어떤 형태의 조직개편 결론을 도출해 낼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도의회 행자위 한 의원은 “도청이 일할 수 있도록 위한 취지에서 재논의가 이뤄지고 있다”며 “그동안 행자위에서 지적됐던 사항들이 대폭 수정돼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