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경제일반
롯데관광개발, 파라다이스 카지노 인수150억원 인수…제주시 노형동 드림타워 대형카지노 여부 주목

롯데관광개발이 제주 롯데호텔에서 운영중인 카지노를 인수했다.

롯데관광개발은 “파라다이스그룹이 제주 롯데호텔에서 운영중인 ‘파라다이스 제주롯데 카지노’의 지분 100%를 150억원에 인수하는 주식양수도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공시했다.

롯데관광개발은 지분 100%를 150억원에 인수하는 것 외에 현재 ‘파라다이스 제주롯데 카지노’의 부채 284억원도 상환할 계획이다.

롯데관광개발측은 “이번 ‘파라다이스 제주롯데 카지노’ 인수는 오랜 카지노사업 진출계획에 의한 것”이라며 “롯데관광개발은 이미 2014년에 정관개정을 통해 카지노업을 사업목적으로 추가한 바 있다”고 밝혔다.

롯데관광개발이 파라다이스그룹이 운영하던 ‘파라다이스 제주롯데 카지노’를 인수함에 따라 숙련된 카지노 딜러등 전문인력들을 승계받고 카지노 운영 전산시스템도 그대로 사용하는 등 파라다이스그룹의 운영 노하우를 그대로 인수받게 된다.

파라다이스그룹은 서울 워커힐, 인천 파라다이스시티,부산 파라다이스호텔,제주 메종글래드호텔과 제주 롯데호텔에서 5개의 외국인전용카지노를 운영하고 있다.

‘파라다이스 제주롯데 카지노’가 위치한 중문단지의 제주 롯데호텔은 500개 객실을 갖춘 한국 최고의 리조트 호텔로, 천혜의 제주 자연과 어우러진 이국적인 분위기로 내세워 국내외 관광객들을 유치하고 있다.

이기봉 기자  daeun468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