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박원철 “제주제2공항 필요성 재점검 필요”“현재 공항 최대확충시 약 4천만 수용가능” 전제
관광객 증가예상치와 차이 600만여명 불과 지적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박원철 위원장은 16일 오후 속개한 제362회 임시회 제3차 회의에서 제2공항 입지 선정 관련 용역이 재추진 중인 점을 감안해 제2공항 추진 필요성도 재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제주도의회 홈페이지.

제주 제2공항 입지선정 적정성에 대한 용역이 재추진 중인 가운데 제2공항 필요성에 대해서도 재점검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주도의회에서 나왔다.

환경도시위원회 박원철 위원장(더불어민주당, 한림읍)은 16일 속개한 제362회 임시회 제3차 회의에서 강영돈 제주도 공항확충지원단장을 상대로 질의를 하면서 이를 화두로 올렸다.

박 위원장은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개별적으로 알아본 것임을 전제로 “제2공항 추진 근본 목적이 수용능력 부족이었다”며 “2045년 예상 관광객이 4560만명이다. 이 수요예상이 잘못됐다면, 현재 공항을 4000만명 정도를 수용할 수 있는 공항이라면 굳이 추진 안해도 되는 것 아니냐”고 물었다.

이는 현재 공항수요 확충을 위해 단기적인 대책으로 추진하면 3900만명까지 수용할 수 있다는 예측을 기반으로 한 것으로, “2045년 4560만명을 수용하는 예상치가 맞다면, 약 600만명 추가수요를 위해 제2공항을 추진하는 것 맞느냐”고 다시 물었다.

박 위원장은 “입지타당성을 다시 고민하기 시작했다”며 “공항이란 것이 5조원을 투입하는 국가정책 사업이다. 자칫 잘못하면 돌이킬 수 없는 일을 하는 것일지 모른다”고 한 뒤 “입지 재배치 고민도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강 단장은 “공항은 이용객이 체감으로 느끼는 편의만이 아니라 안전 문제도 고려해야 한다. 수용능력만 갖고 얘기할 것이 아니고 안전성도 상당히 중요한 부분”이라며 제2공항 추진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1
전체보기
  • 김상용 2018-07-23 15:40:39

    지날하고자빠졌네,,,,   삭제

      답글 입력
    • 333 2018-07-21 16:26:26

      좀 귀한아지기 시작.
      그냥 몇명 의견 들어주어서...
      1. 공항 짓지말고
      2. 제 1공항도 제주도 자연을 훼손하니 폐쇄하고
      3. 부두도 기름으로 오염시키니 폐쇄하고
      4. 그냥 몇명들이 나룻배 만들어 노 젓고
      5. 전기도 자연 오염시키니 이용하지 말고
      6. 자동차는 뭐하러 타고 다니냐?
      7. 휴대폰도 자연훼손 결과물이니 사용금지하고.

      내 보기엔 제정신은 아닌듯. 의원까지 이상하군   삭제

        답글 입력
      • 1111 2018-07-21 16:18:32

        뭐든지 반대하는 것으로 보이는데, 무슨 특별한 이유가 있는 듯.
        일단 배타적인 것도 있지만 이런 반대를 이용하는 세력이 있는 듯함.
        제주도와 나라 발전으로 위하여 충분히 보상하고 기존 공항의 안전 및 포화 상태를 고려하여 다른 지역 국민들이 낸 세금으로 공항을 지워주겠다는데 반대를 하는군.
        이해불가! 제주제2공항 취소하고 해저터널 건설하라. 제주도에 가서 호텔안잡고 바로 올라오면 더 좋지.   삭제

          답글 입력
        • 인표 2018-07-20 10:55:21

          신공항의 필요성을 주장하는 사람들은 사고위험성, 교통혼잡, 균형발전을 꼽는다. 더나아가 더많은 사람들이 제주에 오게하려면 신공항이 필요하다고 한다. 이 모두 제주섬이 아닌 사람을 기준으로 한 판단이다. 그럼 누가 제주섬을 위해 판단해 줘야 하는가? 왜 제주섬을 위해 판단해야 하는가? 제주의 청정자연환경보존과 지속가능한 제주관광경쟁력을 위해, 그리고 제주섬에 사는 사람을 위해서 제주섬을 지키고 위해 줘야 한다. 그렇지않으면 제주섬은 사람을 버릴 것이다. 언젠가는....   삭제

            답글 입력
          • 인표 2018-07-20 10:48:40

            제주라는 섬에 신공항을 만드는 것은 일부 개개인의 사리사욕에 따라 결정지어질 사안이 아니다. 신공항건설은 백년 아니 이백년 대계의 국가적 역사다. 성산사람들은 땅값 올라 팔고 인생역전하니 좋다. 따라서 성산공항 찬성이란다. 이런 무책임한 사람들. . 이해는 간다. 허나 신공항 만큼은 이렇게 접근해서는 안된다. 제주라는 섬을 기준으로 판단해야 한다. 사람이 기준이 아닌 제주라는 섬이 중심이다. 댓글 다는 사람들 뿐만 아니라 정책결정자들 모두 사람을 기준으로 판단했다고 크게 주장하듯? 말한다. 제주섬을 기준으로 판단해야한다   삭제

              답글 입력
            • ? 2018-07-19 21:38:26

              과연 문대림이 도지사가되었서도이런말을했을까?의문   삭제

                답글 입력
              • 제주아들 2018-07-19 19:17:09

                난 찬성
                원지사 당선이 침묵한 찬성표심 아닌가?
                지겨운 가난 난 떨쳐버리고
                좋은 곳 취업해서 잘 살고싶다.
                이젠 문제를 어떻거 해결할 것인가
                중지를 모으자   삭제

                  답글 입력
                • 도민X 2018-07-19 11:26:36

                  고인물이라 제주도 발전을 막는구나   삭제

                    답글 입력
                  • 어이 없다 2018-07-19 03:55:42

                    그리고 제2공항이란데 단순한 비행운행에만 국한된사업이 아니라 제주관광 유치에 초점이 잇는건데 즉 국제선 환승코스인것이다. 국내로 들어가는 제2공항으로 들어오는 외국인은 제주관광을 코스로 대부분이 포함할것이고 관광후 육지로 가게 될것이니 이것이 제2공항의 일자리 창출 효과인거지 공항 인력만이 일자리 창출이 아니고. 설마 이런생은 못해봤다는거 아니겠지???? 어찌 운행에만 중점을 두고 재검토를 말했을까???답답하다.   삭제

                      답글 입력
                    • 어이 없다 2018-07-19 03:45:34

                      앗....출신이 한림이네요..... 입지재선정 .....음.....   삭제

                        답글 입력
                      2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