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한림항 북방파제 개선 242억 투입3개년간 TTP보강·상치콘크리트 보강
황천시 월파방지·적정 수심확보 목표
한림항 현황도. 사진=제주도.

한림항 북방파제 보강 공사에 국비 242억원이 투입된다.

제주도는 오는 8월부터 2021년까지 사업비 242억원을 들여 한림항 북방파제 개선 공사를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한림항은 1968년 연안항으로 지정된 후 지금까지 개발 및 확장을 해왔으나 시설 노후 및 미비로 태풍에 취약하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이로 인해 태풍 시 월파로 인한 항내 정온 유지가 어려워 어선 및 화물선 접안은 물론 안전한 항내 운항에 불편을 겪어 왔다.

또한 어항구 어선수리소 서쪽과 상항구 선회장에 대해서도 어선 및 선박이 대형화 되면서 수심이 확보되지 않아 간조 시 어선은 물론 2000톤급 화물선 운항에 지장을 끼쳤다.

제주도는 이에 따라 북방파제(L=1578m)에 대해 TTP 보강 L=537m(12.5~32톤), 상치 콘크리트(L=896m, 높이 1m~2.5m)를 보강할 계획이다.

한림항 현황도. 사진=제주도.

수심 확보가 되지 않은 어항구 서쪽과 상항구 선회장 주변에 대해서는 어선과 화물선 2000톤급 이용에 지장이 없도록 준설 공사를 시행하여 적정한 수심을 확보할 예정이다.

본 공사가 완료되며 태풍 시 월파를 차단함으로써 항내 정온 확보로 선박의 안전한 접안은 물론 항내 운항 불편이 해소됨으로써 항만 운영이 활성화 되고, 안전한 선박 접안으로 어민 재산권 보호에 크게 기여 할 것으로 도는 전망하고 있다.

김창선 도 해양수산국장은 “한림항 북방파제 보강 공사를 추진해 어선과 화물선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고, 아울러 해양수산부와 한림항 2단계 개발 사업이 조속히 추진 될 수 있도록 항만기본계획 반영은 물론 사업비 지원 등 중앙정부와 긴밀히 협의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