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원희룡, 상설정책협의회 공식제안제주도의회와 협치·연정 위한 기구로 제시
11일 본회의서 “실무논의 바로 가능” 의지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1일 오후 2시 개회한 제주도의회 제362회 임시회 개회식 인사말에서 제주도의회와 협치·연정을 위한 상설기구 가칭 '상설정책협의회' 구성을 공식 제안했다. 사진=제주도의회 홈페이지.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여당이 절대다수를 점한 제주도의회와의 협치·연정을 위한 상설기구인 가칭 ‘상설정책협의회’ 운영을 공식 제안했다.

원 지사는 11일 오후 2시 개회한 제주도의회 제362회 임시회 개회식 인사말에서 10일 오후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내용을 도의회 본회의에서 도의원들에게 직접 설명했다.

원 지사는 “폭넓은 도민 통합을 이룩하기 위해서는 도의회와의 협력관계가 중요하다”면서 “의회의 비판은 도정을 건강하게 하는 도민의 채찍질이라 생각한다. 의회의 비판을 공직혁신의 동력으로 삼아 도민의 뜻을 더 깊이 살피는 계기로 삼겠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한편으로 의회와 도정은 협력해야 할 부분도 많다”며 “‘협치와 연정’은 시대적 요구이자 흐름”이라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특히 제주특별자치도는 제도를 정하기에 따라서는 행정기구에 대해 자율적인 모델을 실험할 수 있고, 의회와 도정의 융합형 집행부 구성도 가능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에 “협치 연정에 관하여 제주도정과 의회가 기초적인 수준부터 시도할 필요가 있다”고 한 뒤 “이제 인사, 조직, 예산, 공약, 현안에 대해서 의회 회기나 의사결정 절차를 뛰어넘어서 보다 다양하고 실질적인 논의와 협력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가칭 ‘상설정책협의회’ 운영을 제안했다.

원 지사는 이와 관련 “도는 이를 위한 실무적 논의에 바로 들어갈 자세가 되어 있다”며 도의회의 협력을 기대했다.

원 지사는 이에 더해 “공약실천에 있어서 도의원 공약도 원칙적으로 100% 수용이라는 방향 아래 현실성과 예산에 대해 검토해 나가겠다”, “(정무직 인사 관련) 의회의 공식적 추천이 어렵다면 의회 쪽의 비공식적인 추천 의견도 수렴을 하겠다. 어떤 과정을 거치든 도민통합, 도민소통, 공직혁신에 맞는 인사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도의회와의 ‘전면적 협치·연정’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했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