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농수축산
‘스마트팜 혁신밸리’ 제주농업 발전견인4년간 1800억원 투입 농림부 공모사업에 지원
회천동 182㏊ 규모…일자리 3500개 창출 기대
제주도가 농림축산식품부의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사업에 제출한 계획안의 예상부지(제주시 회천동 293.26번지 8필지). 사진=제주도.

제주도가 농림축산식품부의 ‘스마트팜 혁신밸리’ 공모 사업을 제주로 유치해 제주 농업발전의 견인차로 삼는 전략을 공개했다.

4년간 1800억원을 투입하는 대규모 사업으로, 청년 창업농 발굴 육성과 스마트 농업으로 전환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다는 취지다.

제주도는 접수 마감(13일)을 이틀 앞둔 11일 이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이번 공모사업은 연말까지 전국 시도를 대상으로 진행, 4개소를 선정한 뒤 각 지자체마다 4년간 1800억원을 투입한다. 국비와 도비는 물론 민간투자까지 포함한 금액이다.

제주도가 도내 관련 기관·단체와 정기적인 토론을 거쳐 작성한 계획안은 주요 시설로 이론부터 경영실습까지 특화교육을 제공하는 ‘청년보육시설’, 임대형 스마트단지와 스마트 APC 등 ‘생산․유통 물류시스템 스마트팜 단지’, 실증연구와 신품목 발굴 기능이 융복합된 ‘스마트팜 실증단지’가 있다.

이우철 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이에 대해 “스마트팜 청년창업 및 규모화와 집적화, 기술혁신, 판로 개척 기능이 집약되고 농업인과 기업, 연구기관 간 시너지를 창출하도록 육성하기 위한 혁신 밸리를 조성하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사업안과 관련 제주도는 ‘청정제주 이미지(1차 산업)와 동북아 최대 관광지(3차 산업)를 기반으로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팜 혁신 밸리 구축의 최적지’라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청정한 환경과 풍부한 생물자원을 기반으로 한 농업기술의 첨단화 및 연간 1500만 관광객을 활용한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과 글로벌 첨단농업 교류연수 핵심시설 육성이 가능하다’는 면도 장점으로 내세웠다.

이번 제주형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예정지역으로는 제주시 회천동 293-26번지 일원 182㏊(도유지 69.6㏊, JDC 112.4㏊)를 잡았다. 기존 농업인의 재배작물과 경쟁을 최소화하기 위해 복령(버섯), 딸기, 아열대 채소를 선정해 스마트 농업으로 중점 육성 보급해 나갈 계획이다.

제주도는 ‘스마트팜 혁신밸리’ 1단계 사업 추진시 도내 생산유발 효과는 약 1900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는 약 64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2단계 사업으로 JDC의 첨단 농식품단지까지 연계해 조성할 경우엔 생산유발효과 약 3700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약 1280억원을 기대했다. 1,2단계 포함시 청년 농업인을 포함해 신규 일자리는 약 3500개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사업공모와 관련 예비계획서를 전문업체 용역을 통해 작성한 타 시도와 달리, 제주는 관련 기관단체들이 모여 정기적인 토론을 거쳐 작성한 점이 “정부가 주도하는 공공사업에 혁신적으로 대처하는 상생협업의 혁신모델이 될 것”으로 판단했다.

“한계점에 다다른 제주농업의 소득절벽을 해소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표했다.

한편, 이번 사업안 도출에 참여한 기관·단체는 제주도 외에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와 제주대학교, 제주테크노파크, 제주연구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제주지역본부, 한국농어촌공사 제주지역본부, 농업인단체협의회, 생산자단체 등이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