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애타는 원희룡 "전면적 연정·협치" 강조도의회 행정시장 추천 거부에 '경기도 모델' 제안
인사 더해 정책·예산 모든 분야 적용 가능성 역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0일 오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행정시장 추천에 대한 제주도의회의 반응과 향후 대책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사진=제주도.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주도의회를 장악한 더불어민주당과 ‘경기도 수준의 연정’ 제도화를 공식화하고 나섰다.

원 지사는 10일 오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행정시장 후보 도의회 추천 현안에 대한 질문에 답변하며 이러한 뜻을 밝혔다.

원 지사는 도의회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차지한 의장, 운영위원장, 이에 대해 원내 부대표 등 다양한 인사들과 접촉했으나 만족할 만한 결과를 얻지 못한 소식을 전하며 제도화 필요성을 언급했다.

원 지사는 “의회에서 공식적으로 논의할 수 있는 선례나 제도적인 장치가 있지 않다”며 “의회에선 (행정시장을) 추천하게 되면 현재의 공모 제도나 인사 문화와 충돌하거나 모순되는 게 아니냐는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전하며 배경을 설명했다.

이러한 결과에 ‘지사와 의회 권력이 다르게 나온 것에 대한 대책 마련 차원의 제안이라면 사람 추천이 아닌 정책면에서 보고 민주당과 연정 제안이 바람직하지 않느냐’는 물음이 나오자 원 지사는 “똑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 처음에 저희가 선거 다음날 제안한 게 연정제안이었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가 추진했던 ‘연정부지사’와 ‘연정협약서’ 사례를 들며 “협치·연정 제도화 문제의식은 (김태석) 의장의 협치 제도화 (제안)에 들어있고, 저희는 좋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도의원들의) 정책·예산 공약 다 챙겨 나갈 거다. 상설협의체를 만들어 협력할 것을 찾아보자고 (논의하겠다)”며 의지를 피력했다.

또, “인사·정책·예산 다 열어놓고 있다. 전면적인 연정·협치, 제도화된 연정·협치로 책임성을 갖고 깊이 들어가는 것에 대해 열려있다. 앞으로 그렇게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한편, 행정시장 후보 추천은 거부한 도의회는 “대신 공통적으로 선거공신이나 측근, 회전문 인사는 하지 않았으면 하는 의견이 있었다”는 의견을 개진한 것으로 원 지사는 전했다.

이에 대해 원 지사는 “의회가 제시한 큰 틀의 의견은 존중한다”며 “정무직 인사들이 도민통합에 대해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답해 선거공신이나 측근, 회전문 인사를 배제할 뜻임을 시사했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