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전시·공연 메인_포토뉴스
[포토] 제주 자연속 잔잔히 녹아든 아픔몽환적인 작품으로 풀어낸 강광 작품전 현장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7일 제주도립미술관 ‘강광, 나는 고향으로 간다’ 초대전 개막식 행사 현장. 이번 전시회는 오는 일부터 10월 3일까지 약 석 달에 걸쳐 제1·2부로 나뉘어 열린다.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7일 제주도립미술관 ‘강광, 나는 고향으로 간다’ 초대전 개막식 행사 현장. 이번 전시회는 오는 일부터 10월 3일까지 약 석 달에 걸쳐 제1·2부로 나뉘어 열린다.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7일 제주도립미술관 ‘강광, 나는 고향으로 간다’ 초대전 개막식 행사 현장. 이번 전시회는 오는 일부터 10월 3일까지 약 석 달에 걸쳐 제1·2부로 나뉘어 열린다.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7일 제주도립미술관 ‘강광, 나는 고향으로 간다’ 초대전 개막식 행사 현장. 이번 전시회는 오는 일부터 10월 3일까지 약 석 달에 걸쳐 제1·2부로 나뉘어 열린다.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7일 제주도립미술관 ‘강광, 나는 고향으로 간다’ 초대전 개막식 행사 현장. 이번 전시회는 오는 일부터 10월 3일까지 약 석 달에 걸쳐 제1·2부로 나뉘어 열린다.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7일 제주도립미술관 ‘강광, 나는 고향으로 간다’ 초대전 개막식 행사 현장. 이번 전시회는 오는 일부터 10월 3일까지 약 석 달에 걸쳐 제1·2부로 나뉘어 열린다.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7일 제주도립미술관 ‘강광, 나는 고향으로 간다’ 초대전 개막식 행사 현장. 이번 전시회는 오는 일부터 10월 3일까지 약 석 달에 걸쳐 제1·2부로 나뉘어 열린다.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7일 제주도립미술관 ‘강광, 나는 고향으로 간다’ 초대전 개막식 행사 현장. 이번 전시회는 오는 일부터 10월 3일까지 약 석 달에 걸쳐 제1·2부로 나뉘어 열린다.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7일 제주도립미술관 ‘강광, 나는 고향으로 간다’ 초대전 개막식 행사 현장. 이번 전시회는 오는 일부터 10월 3일까지 약 석 달에 걸쳐 제1·2부로 나뉘어 열린다.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7일 제주도립미술관 ‘강광, 나는 고향으로 간다’ 초대전 개막식 행사 현장. 이번 전시회는 오는 일부터 10월 3일까지 약 석 달에 걸쳐 제1·2부로 나뉘어 열린다.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7일 제주도립미술관 ‘강광, 나는 고향으로 간다’ 초대전 개막식 행사 현장. 이번 전시회는 오는 일부터 10월 3일까지 약 석 달에 걸쳐 제1·2부로 나뉘어 열린다.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7일 제주도립미술관 ‘강광, 나는 고향으로 간다’ 초대전 개막식 행사 현장. 이번 전시회는 오는 일부터 10월 3일까지 약 석 달에 걸쳐 제1·2부로 나뉘어 열린다.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7일 제주도립미술관 ‘강광, 나는 고향으로 간다’ 초대전 개막식 행사 현장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강광 작가. 이번 전시회는 오는 일부터 10월 3일까지 약 석 달에 걸쳐 제1·2부로 나뉘어 열린다.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7일 제주도립미술관 ‘강광, 나는 고향으로 간다’ 초대전 개막식 행사 현장. 이번 전시회는 오는 일부터 10월 3일까지 약 석 달에 걸쳐 제1·2부로 나뉘어 열린다.

화가 강광의 예술세계를 조명하는 ‘강광, 나는 고향으로 간다’ 초대전이 오는 7일부터 10월 3일까지 약 석 달에 걸쳐 제1·2부로 나뉘어 열린다.

1960년대말 제주를 찾아 14년간을 보낸 강광 작가는 유신정권 하의 암울한 현실 속에서 끝없이 고뇌하며, 힘든 현실을 그의 정신 속에서 추스르고 아우르고자 기나긴 사유의 시간을 보내며 작품활동을 벌였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