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봄철 제주 수두 발병 125% 급증지난해 451건이 올해엔 1013건…심각성은 ‘낮음’
제주도내 2018년 봄 절기(3~5월) 수두 발병이 지난해에 비해 대폭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도 제공.

제주도내 2018년 봄 절기(3~5월) 수두 발병이 지난해에 비해 대폭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6일 제주도와 제주감염병관리지원단에 따르면, 올 봄철 수두 발생신고는 모두 1013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451건에 비해 125%나 급증한 결과다.

같은 기간 유행성이하선염은 65건에서 87건으로 34% 증가했다. 매독2기는 3건에서 5건으로 67% 늘었다.

제주도내 2018년 봄 절기(3~5월) 수두 발병이 지난해에 비해 대폭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도 제공.

이에 반해 성홍열은 127건에서 35건으로 72%가 감소했다. 매독1기는 2기와 다르게 17건에서 9건으로 47% 감소했다. A형간염은 8건에서 6건, 진드기가 매개인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는 4건에서 3건으로 각각 25%가 감소했다.

배종면 단장은 수두 발병 급증에 대해 “예방접종을 했지만 살짝 앓고 가는 ‘돌파감염’이 많이 신고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질병감염본부에 예방접종의 효과 여부에 대한 확인을 요청해 놨다”고 말했다.

이같은 현상은 제주만이 아니라 전국적으로 벌어진 현상임에 따라 제주도와 지원단은 관련연구와 조사를 지속적으로 벌여나간다는 방침이다.

제주도내 2018년 봄 절기(3~5월) 수두 발병이 지난해에 비해 대폭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도 제공.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