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동물위생시험소 더 깔끔해져요20억 들여 노후시설 철거·2층건물 신축
연말까지 산책로·보호동물 운동장 조성
제주도 동물위생시험소는 올 연말까지 20억원들 들여 ‘제2차 동물보호센터 동물복지 개선공사’를 시행한다. 사진은 지난해 공사 이후 개선된 시설. 사진=제주도.

제주도 동물위생시험소(소장 김익천)가 시설 개선에 돌입한다.

5일 이에 따르면 동물위생시험소는 지난해에 이어 ‘제2차 동물보호센터 동물복지 개선공사’를 시행한다.

이번 사업은 2018년 농식품부 ‘동물보호센터 시설지원사업’ 대상자로 선정되어 추진한다. 오는 12월 완료를 목표로 총 20억원(국비 6억원, 도비 14억원)을 투자한다.

노후 동물보호시설 1개소를 철거한 뒤, 2층 316㎡ 규모의 개 전용 보호시설을 신축한다. 산책로 및 보호동물 운동장 조성 등 보호센터 시설 전반에 걸친 환경을 정비한다.

제주도 동물위생시험소는 올 연말까지 20억원들 들여 ‘제2차 동물보호센터 동물복지 개선공사’를 시행한다. 사진은 지난해 공사 이후 개선된 시설. 사진=제주도.

이 경우 최대 보호두수가 현재 하루 400마리에서 500마리로 늘어날 예정이다. 시험소는 이번 사업으로 “보호센터의 이미지 개선은 물론 입소된 유기동물이 더 안락하고 편안하게 보호·관리 될 수 있도록 동물 복지형 동물보호센터로 탈바꿈해 나갈 계획”이다.

김익천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유기동물의 인도적 보호 강화를 위해 시설확충을 추진하고 있지만 도내 유기동물 증가 속도를 따라갈 수 없다”며 “반려동물을 키우는 주민은 절대 동물을 버리지 말고 잃어버렸으면 우리 보호센터에 문의 하는 등 꼭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반드시 동물등록을 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도는 지난해 13억원을 들여 시험소의 노후 보호시설 3개동을 철거하고, 1개동 2층 610㎡ 규모 증·개축했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