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문화 전시·공연
제주서 보는 한국 퍼포먼스 아트50년의 행적 모은 아카이브 ‘Try Again Try’ 전시
제주현대미술관, 7월 7~29일 제주자료도 포함
제주현대미술관은 오는 7일부터 29일까지 열리는 ‘한국 퍼포먼스 아트 50년 : Try Again Try’ 전시에서 크게 두 가지 부분으로 나누어 한국의 퍼포먼스 아트 50년의 행적을 선보인다. 사진=제주현대미술관. 김은미 'MADE IN U.S.A GUN'.

제주현대미술관은 대한민국의 퍼포먼스 아트 50년의 행적을 모아 아카이브 전시를 마련했다.

오는 7일부터 29일까지 열리는 ‘한국 퍼포먼스 아트 50년 : Try Again Try’ 전시는 크게 두 가지 부분으로 나누어 관람객을 맞이한다.

첫 번째 섹션에서는 1960년대에서 1990년대까지 미술사적으로 의미 있는 사건과 작품을 시작으로, 2000년대 이후 국내외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퍼포먼스 현장 중심의 동시대 작가들을 소개한다.

행위로서의 기록과 미디어를 활용한 실험까지 오늘날 현장에서 폭넓게 활동하고 있는 대표적 퍼포먼스 작가들의 작품들과 자료들을 대거 선보인다.

제주현대미술관은 오는 7일부터 29일까지 열리는 ‘한국 퍼포먼스 아트 50년 : Try Again Try’ 전시에서 크게 두 가지 부분으로 나누어 한국의 퍼포먼스 아트 50년의 행적을 선보인다. 사진=제주현대미술관. 문유미 '매거진액션'.

두 번째는 2002년 ‘한국 퍼포먼스 30년’과 2007년 ‘한국 퍼포먼스아트 40년 40인’을 주최하며, 미술사적 역사의 현장을 꾸준히 만들어 오고 있는 도내 예술단체 ‘한국실험예술정신(KoPAS)’의 아카이브전이다.

2002년에서 2017년까지 ‘제주실험예술제(JIEAF)’(전신 ‘한국실험예술제’)의 흐름과 자료 100여점을 사진, 영상을 통해 소개한다.

이번 전시는 ‘제주국제실험예술제(JIEAF)’의 공연, 학술행사와 동시에 진행, 관람객에게는 보다 풍성한 퍼포먼스 아트를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는 것이 미술관 측의 설명이다.

제주현대미술관은 오는 7일부터 29일까지 열리는 ‘한국 퍼포먼스 아트 50년 : Try Again Try’ 전시에서 크게 두 가지 부분으로 나누어 한국의 퍼포먼스 아트 50년의 행적을 선보인다. 사진=제주현대미술관. '신문일기'.

7일 오후 5시 전시 개막식에는 실제 축하공연이 관람객을 맞이한다.

1세대 퍼포먼스 아티스트로, 예술 권위주의를 비롯한 모든 종류의 권위를 해체하는 작업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는 원로작가 성능경의 ‘개막 열기’, 자연·환경을 주제로 국내외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나인 드레곤헤즈> 박병욱 작가의 화산석을 오브제로 하는 환경사랑 퍼포먼스, 그리고 사운드 아티스트 사토 유키에 작가의 축하공연 등이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