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교육 대학
제주대 교수 갑질 파문, 졸업생도 가세졸업생들 입장 발표, 학교 결단 촉구·재학생 응원 나서

제주대학교 멀티미디어디자인학과에서 일어난 ‘교수 갑질 및 폭언, 성희롱’ 파문을 두고 졸업생들이 학교측 결단을 촉구하는 한편, 재학생들을 응원했다.

‘재학생 비대위를 지지하는 산업디자인학부(과) 졸업생 일동’은 28일 입장문을 내고 “졸업생들은 자신들에게 불이익이 있을 수 있음을 알면서도 침묵을 깨고 결연히 일어선 후배 재학생들의 행동에 박수를 보내며 후배 재학생 및 비상대책위원회에 대한 적극적인 지지를 선언한다”고 응원했다.

이어 “이번 사건을 계기로 모교인 제주대학교가 올바른 배움의 터, ‘지성의 상아탑’으로서 다시 우뚝 설 수 있도록 학교 측의 명확한 진상 조사와 그에 따른 적절한 조치 및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특히 “학교 측은 ‘을’의 입장에 있을 수밖에 없는 후배 재학생들이 자신들의 미래를 담보로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기 위해 이를 사회에 알릴 수밖에 없었던 그 진심을 이해하고 지금 ‘과거의 잘못’을 뿌리 뽑지 않으면 안 된다는 단호한 상황 인식 하에 재학생들에게 피해가 가거나 배움이 소홀히 되지 않도록 조속히 문제해결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

그러면서 졸업생들은 본부와 학과측에 “‘행동하는 지성’의 모습을 보인 비대위 및 재학생들에게 어떠한 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조치를 동원해 최우선적으로 보호해야 한다”며 “학교 측은 해당 교수 및 관계자에 대한 철저하고 조속한 진상 조사를 통해 합당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이어 “학교 측은 진상 조사 결과가 나오기 이전에라도 재학생들이 면학에 전념할 수 있도록 대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며 “학교는 자랑스런 모교의 교훈인 ‘진리’ ‘정의’의 가르침을 실천에 옮긴 용기있는 재학생들의 외침에 다시 한 번 귀 기울이고 '창의'의 미래 인재로 육성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여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