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교육 대학 일반기획현장
송석언 총장 조속해결, 비대위 “믿어도 되나?”비대위, “총장이, ‘외부에 알리지 말고 학내서 해결해 달라’”요구
9명 구성된 제주대 윤리위 진상조사 예고, 6개월 이내 조사완료

제주대학교 멀티미디어디자인전공 학생들이 ‘교수 갑질’을 주장하며 해당 교수 파면을 요구하는 등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제주대학교 측이 해당학과 학생들을 배제한 채 진상조사를 벌이는가 하면 학내 문제를 외부에 알리지 말라고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멀티미디어디자인과 비상대책위원회측은 26일 <제주도민일보>와 통화에서 “25일 송석언 총장을 만났는데 총장님이 ‘학내 기구(학내인권센터)를 신뢰해 달라’, ‘외부에서 먼저 터뜨리지 말고 학내에서 해결해 달라’고 요구 하더라”며 “예전 사건도 있는 만큼 학내기구(학내인권센터)를 신뢰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26일 제주대 윤리위원회가 열리는 것도 학교 측이 알려준 것이 아니라 다른 경로를 통해 알았다”며 “어제 25일 송석언 총장에게 분명히 조사과정을 묻기도 하고 알게 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결과는 우리를 배제한 채 이렇게 진행되고 있다. 송석언 총장이 개선하겠다고 했지만 말뿐이다. 대학이 이렇게 나오는데 우리가 어떻게 학교를 믿겠냐”고 비판했다.

제주대학교 측은 이와 관련 “절대 종용한 것이 아니”라며 “송석언 총장 의도는 조사를 빨리 끝내고 사태를 조속히 해결하기 위해 내부에 먼저 알려달라는 당부 차원의 말 이었다. 간담회를 마치고 학생들과 악수하고 격려하기 까지 했다”고 말했다.

비대위와 총학생회 측은 27일 오후 학내인권센터 관계자를 만나 진행상황과 윤리위원회 명단을 요청할 계획이다.

한편 제주대학교는 26일 제주대 재직교수 9명으로 구성된 윤리위원회를 열고 연구실적 타당성 여부 등을 조사키로 했다.

제주대 윤리위원회는 먼저 국제공모전 수상 명단에 아들 이름을 끼워 넣기 했다는 의혹이 사실인지 거짓인지 여부를 밝히기로 했다. 이와 함께 해당 교수 연구 실적을 모두 조사해 부당한 사항이 있는지도 확인키로 했다. 윤리위원회는 연구 부정행위와 관련해 예비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예비조사위원회는 법률전문가, 디자인 관련 전문가 등 외부 전문가가 참여할 예정이다.

윤리위원회 조사기간은 최대 6개월이다. 윤리위원회는 조사를 마친 뒤 결과를 교무처에 통보하게 된다. 하지만 제주대측은 사안이 중대하다고 보고 최대한 빠른 시일안에 조사를 마친다는 방침이다.

제주대 교수 갑질 파문 사건은 윤리위원회, 학생인권센터, 교무처 등 세 기관에서 조사하게 된다. 우선 학생인권 문제는 인권센터가 맡는다. 인권센터는 폭언, 성희롱 발언 등 학생들이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내용을 조사하게 된다.

다음으로 윤리위원회는 해당 교수의 연구실적과 공모전에 자녀 이름 끼워 넣기 의혹을 조사하게 된다. 교무처는 학생들이 제기한 수업과 관련된 모든 의혹을 조사하게 된다.

이에 앞서 교육부는 지난 20일 갑질 교수 파문 과정과 향후 대책을 보고하라고 제주대 측에 지시했다. 이에 제주대 측은 경과보고서를 제출해 놓은 상태다.

한편 제주대 멀티미디어디자인전공 학생들은 갑질 교수 파면을 요구하고 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