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원희룡 “북한과 적극적 도시외교 추진”“지방정부간 교류와 협력 통해 국가갈등 치유”
26일 제주포럼 평화도시 연대 세션 기조연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6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에서 ‘아시아의 평화 재정립'을 주제로 열린 ‘제13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의 ‘평화도시 연대 세션’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지방정부간의 교류 협력을 통해 국가 갈등을 치유할 수 있다”며 북한과의 교류 협력 의지를 밝혔다. 사진=제주도.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최근 고조된 남북한 평화 분위기 확산에 따라 북한과의 적극적인 도시외교 추진 의지를 피력했다.

원희룡 지사는 26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에서 ‘아시아의 평화 재정립'을 주제로 열린 ‘제13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의 ‘평화도시 연대 세션’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지방정부간의 교류 협력을 통해 국가 갈등을 치유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원 지사는 “국가 간 관계가 악화되더라도 적극적인 도시외교를 통해 도시 간에, 지방 사이에, 시민 간에 우호적 관계를 형성할 수 있다”면서 “도시 간, 시민 간 교류협력이 강화되고 지속되면 국가 간 대립의 완화, 완충 역할을 하면서 관계 회복으로 진전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도시외교를 통해 세계 각지 평화도시들과 연대와 협력을 강화할 때 도시의 무한한 잠재력을 활성화할 수 있다”면서 “제주는 적극적 도시외교를 통해 다른 도시들과 세계 평화도시 연대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6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에서 ‘아시아의 평화 재정립'을 주제로 열린 ‘제13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의 ‘평화도시 연대 세션’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지방정부간의 교류 협력을 통해 국가 갈등을 치유할 수 있다”며 북한과의 교류 협력 의지를 밝혔다. 사진=제주도.

특히 원 지사는 “한라에서 백두까지 평화가 안착할 수 있도록 북한과 적극적 도시외교를 추진하겠다”면서 “북한의 도시들과 평화증진을 위한 연대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원 지사는 “지난 1999년 감귤보내기 운동을 시작으로 12년 동안 추진한 남북 교류협력 사업을 기반으로 물꼬를 트여온 비타민 C외교는 전 세계적으로 찬사를 받기도 하는 사례”라고 설명했다. “이를 기반으로 구축해온 우호적 관계와 축적된 신뢰는 북한의 도시들과 평화를 위한 공동행동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원 지사는 또한 “협력의 시작은 ‘대화’”라며 “국적에서부터 문화와 전통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이질성을 극복하고, 단합된 현실을 만들기 위해서는 생각을 공유하고 접근시켜나가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원 지사는 “평화를 위한 긴 여정에서 대화와 협력이 계속되도록 할 뿐만 아니라 한라에서 백두까지, 제주에서 지구 끝까지 전 세계에 평화를 확산시키는 꿈을 꾸고 그 꿈의 시작점과 출발점이 제주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 다짐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6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에서 ‘아시아의 평화 재정립'을 주제로 열린 ‘제13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의 ‘평화도시 연대 세션’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지방정부간의 교류 협력을 통해 국가 갈등을 치유할 수 있다”며 북한과의 교류 협력 의지를 밝혔다. 사진=제주도.

한편 이번 평화도시 연대 세션은 ‘세계평화확산을 위한 평화도시간 협력체계 구축’을 주제로 진행됐다.

강근형 제주대 교수의 사회로, 원희룡 제주포럼 조직위원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토마스 슈나이더 독일 오스나브뤼크시 엔리크 마리아 레마르크 평화센터장, 아키토시 나카무라 일본 나가사키 원폭박물관장, 엔리께 라만 세계자연보전연맹 연합개발부 글로벌 국장이 연사로 나서 평화도시의 구체적 역할에 대한 발표를 진행했다.

제주포럼은 오는 28일까지 3일 간 일정으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되고 있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