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도의회서 울려퍼진 ‘좋은 나라’“예멘 난민사태, 인권·인류애로 풀어내야” 강조
강경식 의원, 26일 제10대 폐원 본회의 5분발언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제주도의회 강경식 의원이 26일 오후 3시 시작한 제360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예맨 난민 사태의 실태를 알리고, 인권과 인류애로 세계 평화의 섬에 걸맞게 풀어 나가야 한다”며 국가차원의 적극적인 대처를 요구하고 있다.

제10대 제주도의회를 마감하는 자리에서 가수 박정현의 ‘좋은 나라’가 울려퍼졌다. 전국적으로 뜨거운 쟁점으로 떠오른 예멘 난민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메시지와 연계돼 뜻을 더했다.

제주도의회 강경식 의원(무소속, 이도2동갑)은 26일 오후 3시 시작한 제360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예맨 난민 사태의 실태를 알리고, 인권과 인류애로 세계 평화의 섬에 걸맞게 풀어 나가야 한다”며 국가차원의 적극적인 대처를 요구했다.

강 의원은 먼저 5분 자유발언 준비를 위해 “주말에, 숙식제공 난민 거주 가정과 난민이 일하는 양어장 등 현장에 다녀왔고, 어제 제주출입국·외국인청 관계자와 난민 도민대책위 준비팀장과 인터뷰를 하고 오늘 이 자리에 섰다”는 말로 시작했다.

그러면서 강 의원은 “예멘 난민 문제를 계기로 브로커 개입, 과도한 예산 지원, 일자리 잠식, 묻지마 범죄 등 미확인 된 사실이 과도한 불안감을 조성하면서 ‘난민 포비아, 난민 혐오증’으로 확산되고 있는 등 안타까운 현실이 초래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인도적으로 돕고 있는 의탁가정과 자원봉사자들 또한 왜곡된 여론으로 마치 범죄자를 돕는다는 눈총으로 이중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점도 덧붙였다.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제주도의회 강경식 의원이 26일 오후 3시 시작한 제360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예맨 난민 사태의 실태를 알리고, 인권과 인류애로 세계 평화의 섬에 걸맞게 풀어 나가야 한다”며 국가차원의 적극적인 대처를 요구하고 있다. 강 의원은 이와 관련해 가수 박정현이 부른 '좋은 나라'를 들을 것을 제안했다.

강 의원은 “무사증 불허국에 예멘이 추가됨에 따라 대규모 난민 유입 가능성이 없으며, 의사소통과 일의 강도에 따른 부적응 문제가 있을 뿐 일자리를 희망하고 있다”고 짚고는 “제주특별자치도는 물론이고, 정부 또한 일부 업종에 대한 취업알선, 한국어‧문화교육 이외에 어떠한 지원도 없어, 적십자사와 종교단체를 비롯한 자원봉사자, 민간 도민들에게 짐이 떠밀려져 있는 실정”을 개탄했다.

강 의원은 이와 관련 “정부가 거주지 제한 조치를 취하고 있는 만큼 법무부가 모든 법적 책임을 져야 하며, 그에 따른 후속조치들을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통상 6개월이나 걸리는 엄격한 난민 심사가 조속히 진행되려면 관련 인력의 전폭 확대 필요 ▶자녀가 있는 가족, 부부 가족, 장애인 등 인도적 사유가 있는 난민에 대한 별도의 지원 대책이 시급하게 강구 필요 ▶궁극적으로 거주지 제한 조치를 해제하여, 이슬람 커뮤니티가 발달한 서울 이태원 등 자력으로 생계유지가 가능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 지역에 거주하도록 하여, 장기적으로 소요되는 난민심사에 대응 필요 등을 요구했다.

끝으로 강 의원은 “어제는 6.25전쟁 68주년으로, 인간은 누구나 전쟁 없는 나라, 안전하고 행복한 나라에서 살고 싶어 하는 바 그들이 민족이 다르다고 결코 외면해서는 안된다”고 역설했다.

자유발언이 끝나자 강 의원은 박정현이 부른 추모곡 ‘좋은 나라’를 같이 들을 것을 제안하며 뜻을 되새기게 했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국민 2018-07-04 11:13:10

    난민 브로커가 말했다 "134만원 보내면 서울 취업 보장" 조선일보
    기사입력2018.06.28 오전 3:06

    예멘 난민 가장한 기자, 브로커에게 상담 받아보니

    난민 브로커들은 페이스북 등에 '수백만원만 내면 한국에서 난민으로 인정받게 해주겠다'고 광고하고 있다. '제주도에 도착하면 서울 취업을 100% 보장한다'는 글도 있다. 일단 난민 신청만
    하면 이의신청, 행정심판 등을 통해 최대 3~5년까지 체류할 수 있는 난민법 때문에 한국이 난민 브로커의 '표적'이 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