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동부권 교통불편 해소 기대비자림로 2.9㎞ 구간 4차로 확·포장
7월 본격 착공해 2022년 완공 계획
제주도는 오는 7월부터 비자림로 확·포장사업을 본격 추진하면서 제주 동부권역 교통불편이 해소될 것이라고 24일 밝혔다. 사진=제주도.

제주도는 오는 7월부터 비자림로 확․포장사업을 본격 추진하면서 제주 동부권역 교통불편이 해소될 것이라고 2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구좌읍지역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다. 동부지역에 급증하는 교통량을 해소하기 위해 대천동4거리에서 금백조로입구까지 2.9㎞를 4차로로 확장(총사업비 207억원)한다.

제주도는 오는 7월부터 비자림로 확·포장사업을 본격 추진하면서 제주 동부권역 교통불편이 해소될 것이라고 24일 밝혔다. 사진=제주도.

2015년 11월 기본 및 실시설계를 완료, 2016년부터 편입 토지 보상을 시작해 72필지(11만8016㎡) 중 54필지(8만8903㎡)의 보상(45억원 투자)을 완료했다.

이달 중 도급자를 선정, 7월부터 본격적으로 공사를 추진해 2022년도에 완공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비자림로 확장사업이 마무리되면 지역 간 도로망의 연계성을 확보, 교통량 증가에 따른 원활한 차량소통과 지역균형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