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의원(제주시)
김황국, “무거운 책임감 사명 느껴”김 당선인 당선소감 통해 공약 실천 위해 최선 다짐
김황국 당선인.

김황국 제주도의원 당선인이 14일 “지역주민들과 함께 만들어 나가는 진정한 지방정치를 통한 ‘더 안전한 용담’, ‘용담 발전’을 갈망하는 주민들의 사랑과 성원을 받았다”며 “무거운 책임과 사명감을 느끼며, 선거 과정 속에서 지역주민들께 약속드린 공약들을 하나하나 실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김황국 당선인은 “저는 무엇보다도 겸손한 자세로 서민과 소외계층의 어려운 점을 수용하고 지역의 대변자로서의 역할에도 충실하겠다”며 “정책공약들은 하나하나 챙겨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김황국 당선인은 후보시절 선거운동 과정에서 △공항소음에 시달리는 주민들에게는 공항소음피해주민지원센터의 설립 △멘토와 함께 공부할 공간이 절실했던 우리 아이들에게는 방음도서관 △계단이 가파른 경로당에는 엘리베이터 설치 △지역문화공간과 소통이 필요했던 주민들에게는 다목적 문화센터 △우리아이들의 통학로가 안전해질 때까지 지속적으로 안전시설이 확보될 수 있도록 노력 △서문시장 활성화를 통한 용담동 주민 화합의 장 마련 등을 공약했다.

김 당선인은 “현장에서 답을 찾는 생활정치, 주민을 위한 정치를 ‘김황국’이 계속 이어가겠다”며 “김황국은 이제 주민들의 염원을 담아 우리 지역주민들의 꿈을 실현시킬 수 있는 ‘진정한 봉사의 길’을 계속 걸어가겠다. 주민들께서도, 지난 선거 기간 동안 서운함과 갈등이 있었다면 화해와 협력으로 지역발전이라는 큰 뜻에 함께 힘을 모아달라”고 부탁했다.

김 당선인은 끝으로 “저를 믿어주시고 성원해 주신 모든 분들의 뜨거운 마음에 감사드리며, 초심을 잃지 않는 ‘용담의 참일꾼’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