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일반
‘또라이’ 발언 원희룡…선거판 악재 미치나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평화의섬 제주도 모독 발언”
원희룡 제주도지사 후보.

원희룡 제주도지사 후보가 12일 저녁 유세에서 지인의 말을 빌려 세계적인 북미 정상회담 주역인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또라이’라고 비유하자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이 원희룡 후보를 향해 평화의 섬인 제주도를 모욕하는 발언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3일 현안관련 논평을 내고 “자유한국당 출신의 무소속 원희룡 후보 역시 북미 두 정상에 대해 ‘또라이들’이란 입에 담기 힘든 표현도 서슴지 않았다”며 “지인의 말을 인용한 것이라고 서둘러 수습했지만, 본인의 속마음을 에둘러 표현한 것이라면 정치인으로서 자격이 의심되는 심각한 발언이며, 나아가 평화의 섬인 제주도를 모욕하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백 대변인은 원희룡 후보와 홍준표 자유한국당을 묶어서 “막말도 전염된다고”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홍준표 대표를 향해서는 “‘위대한 순간’에도 ‘독설’로 재 뿌리는 홍준표 대표와 자유한국당, 평화를 온몸으로 막기로 작정한 것인가”라고 맹공을 퍼부었다.

백 대변인은 “이렇듯 전 세계가 역사적 대전환을 맞이하는 상황에서, 홍준표 대표는 ‘아무 것도 없는 대실패 회담’, ‘미국이 일방적으로 김정은에 놀아난 회담’, ‘한반도의 안보가 벼랑 끝에 있다’는 등 모욕 수준의 막말과 독설을 내뿜었다”며 “우리 사회에 여전히 평화를 반대하는 세력이 있는 것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 한반도의 냉전구조 해체가 안보장사로 기득권을 영위해 온 세력에겐 존립의 위기로 다가가겠지만, 새로운 시대를 인정하고 국익을 위해서 협력하는 것이 진짜 보수의 자세일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한편 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는 12일 오후 8시부터 제주시청에서 열린 마무리 유세에서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얘기했다.

원 후보는 “누가 카톡으로 저한테 그렇게 얘기하더라”고 전제하며 “똘아이끼리 만나니까 일 저질렀지. 이것저것 쫀쫀하게 생각해가지고 어떤 역사적인 일을 할 수 있겠냐”라고 전했다.

원 후보는 이에 대해 “중요한 것은 역사적인 일들을 만들어가는 데는 작은 계산이 아니라 통큰 결단, 통큰 담판을 통해서 역사를 만들어 가야 한다는 것”이라며 “저는 이번 선거를 통해서 여러분이 저를 다시 제주도지사로 세워주신다면 김정은 트럼프 못지않은 통큰 정치로 여러분께 보답하겠다”고 약속했다.

다만, 원 후보는 지인의 얘기에 대해 “말이 좀 거칠어서 죄송하다. 이건 제 얘기가 아니라 저한테 (카톡을) 보내준 사람이 쓴 용어”라며 양해를 구했다.

최병근 기자  whiteworld84@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7
전체보기
27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