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주 버스정보시스템 확 변해요전차량 행선지표지판 풀컬러LED로 교체
안내기에는 휴대전화 충전 등 기능 추가
제주도는 오는 11월말까지 예산 30억원을 투입해 전국 최고 수준의 버스정보를 이용객에게 제공한다. 사진은 왼쪽부터 풀컬러LED 행선지 표지판 장착 버스, 휴대전화 충전단자와 교통카드 잔액 확인기능을 갖춘 버스안내단말기. 제주도 제공.

제주도 버스정보시스템(BIS)이 대폭 개선된다.

전 차량 행선지 표지판이 풀컬러 LED로 교체되고, 차량내 안내 화면과 음성이 지하철 수준으로 향상된다. 버스정보안내기에는 교통카드 잔액 조회와 휴대전화 충전 등 기능을 추가한다.

13일 제주도에 따르면, 이를 위해 오는 11월말까지 예산 30억원을 투입해 전국 최고 수준의 버스정보를 이용객에게 제공한다.

이번에 개선되는 주요내용으로는 먼저, 행선지 표지판이 노후된 버스 105대에 대해 풀컬러 LED 행선지 표지판으로 전면 교체한다. 버스 차량내 승객용 안내기 화면과 안내음성도 지하철 수준까지 성능을 향상시킨다.

제주도는 오는 11월말까지 예산 30억원을 투입해 전국 최고 수준의 버스정보를 이용객에게 제공한다. 사진은 휴대전화 충전단자와 교통카드 잔액 확인기능을 갖춘 버스안내단말기. 제주도 제공.

또한 폭설이나 도로통제, 교통사고에 따라 우회 운행하는 경우 등 돌발 상황 발생시 버스정류장에 설치된 버스정보안내기를 통해 음성 안내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한다.

버스운행시간표와 주변지도 검색 기능도 보다 정확하고 빠르게 안내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보완하고, 실시간 미세먼지 정보도 버스정보안내기를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버스정보안내기(BIT)에는 교통카드 잔액 조회나 휴대전화 충전 등 기능을 대폭 보강한다. 현재 도내 770개소에 설치돼 있는데 버스 이용객이 많은 정류소 130개소에 추가로 설치한다.

제주도 관계자는 “제주 버스정보시스템은 타시도에 비해 정보제공 수준이 높을 뿐만 아니라 전국에서 유일하게 버스정보안내기에 외국어(영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교통약자, 관광객 등 누구나 편리하게 제주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이용자의 관점에서 버스정보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정순동 2018-09-16 19:05:56

    제주버스정보시스템을 버스기사가 고의로 거부하여 낭패를 당하는 경우 일주일 여행동안 세번이나 있었다.
    일예로 212번 버스가 시스템을 끄고 달리니,
    LED표시판,승객용 안내기는 성산항 갈때의 211번을 표시하고,
    버스정류장 버스정보안내기, 제주버스앱에는 자연히 검색 안되고. 정류장에서 기다리는 승객은 211번인줄 알고 가만히 있으면 버스는 계속 정류장을 통과한다.
    안내방송 안나오다고 해도 대꾸도 안한다. 종점인제주시외터미널 가까이와서 본부에서 시스템 켜라는 연락올때까지 계속 끄고 달렸다. 당황해하는 중국 관광객보기가 챙피했다.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