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선택2018지방선거 제주도지사
문대림·원희룡 마지막 유세 비지땀文, 온종일 도보유세후 제주시청서 마무리
元, 지지자·자원봉사에 감사인사로 대단원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6.13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날인 12일 저녁 제주시청 인근에서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의 마무리 지지자와 인사가 진행되고 있다.

6.13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12일 제주도지사 선거 양강 구도를 형성한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원희룡 무소속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이 마감되는 이날 자정까지 한 표라도 더 확보하기 위한 ‘진심(盡心)’ 유세활동을 펼쳤다.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6.13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날인 12일 저녁 제주시청 인근에서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의 마무리 지지자와 인사가 진행되고 있다.

문대림 후보는 이날 하루 종일 제주시 곳곳을 누비며 도보유세를 펼쳤다. 유권자 한 명 한 명과 만나며 지지를 호소한 문 후보는 마무리 선거운동을 심야 지지자와의 만남으로 진행했다.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6.13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날인 12일 저녁 제주시청 인근에서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의 마무리 지지자와 인사가 진행되고 있다.

문 후보는 이날 오후 11시 제주시청 어울림마당에서 열성 지지자들과 인사를 끝으로 13일간의 선거운동 여정을 마무리했다.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6.13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날인 12일 저녁 제주시청 인근에서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의 마무리 지지자와 인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날 현장에 모인 지지자들은 한마음으로 분위기를 축제현장처럼 변화시켰다. 선거법상 연호를 할 수 없는 상황에서도 나름의 방식으로 지지를 보내며 축제를 마무리했다.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6.13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날인 12일 저녁 제주시청 인근에서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의 마무리 지지자와 인사가 진행되고 있다.

문 후보와 부인인 이맹숙 여사는 물론 선거운동원과 지지자들이 나와 고난의 여정을 함께해준 운동원들과 자원봉사자, 지지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그리고는 모인 사람 모두 기념촬영을 하며 이날의 순간을 사진으로 담아냈다.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6.13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날인 12일 저녁 제주시청 인근에서 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의 마지막 총력유세가 펼쳐지고 있다.

원희룡 후보는 오전 11시20분 제주노인복지회관 급식봉사 이후 제주시오일장과 제주대학교를 오가며 지지자들과 만났다. 이어 오후 7시부터는 제주시청에서 마무리 유세를 진행했다.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6.13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날인 12일 저녁 제주시청 인근에서 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의 마지막 총력유세가 펼쳐지고 있다.

이날 유세에서 원 후보는 배우자인 강윤형씨와 함께 선거운동 기간 열렬한 성원을 보내준 제주도민들께 고마움을 전하고, 선거운동 기간이 끝나는 시점까지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6.13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날인 12일 저녁 제주시청 인근에서 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의 마지막 총력유세가 끝난 뒤 원 후보가 지지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원 후보는 마지막 총력유세가 끝난 후 오후 9시부터는 전동 킥보드를 타고 시청 일대를 돌아다니며 유권자들과 만나는 일정까지 추가하며 한 표라도 더 모으기 위해 힘썼다.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6.13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날인 12일 저녁 제주시청 인근에서 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의 마지막 총력유세가 끝난 뒤 원 후보가 운동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한편, 이날 저녁 제주시청 일대에는 정의당과 민중당, 녹색당 등 지역 군소정당 관계자들도 길거리에 나서 유권자들과 만나 지지를 호소했다.

[제주도민일보=조문호 기자] 6.13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날인 12일 저녁 제주시청 인근에서 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의 마지막 총력유세가 끝난 뒤 원 후보가 전동킥보드를 타고 유권자들과 만나고 있다.

조문호 기자  jjdominilbo@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